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스마트 상가·공방 집중육성...전통시장·골목상권 '디지털경제로 전환'

공유
0


스마트 상가·공방 집중육성...전통시장·골목상권 '디지털경제로 전환'

중소벤처기업부·소상공인진흥공단, 4차 산업혁명 기술 소상공인에 지원
경영안정 위한 소상공인 재도전 특별자금 지난해 300억에서 올해 500억

center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지난 1월 22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소상공인·자영업자 생업 안전망과 자생력 강화를 위한 민생 공약 발표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정부가 소상공인의 사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스마트상가, 스마트공방 등을 육성해 골목상권의 디지털경제 전환에 박차를 가한다.

소상공인진흥공단은 20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소상공인 스마트화 지원과 지역 문화자원과 연계한 전통시장 관광화 추진 방안을 밝혔다.

먼저 '소상공인 스마트 경쟁력 확보'를 위해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소상공인 사업자에 적용, 보급토록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음식점 테이블 등에서 앱 기반의 터치스크린 주문을 이용하는 '스마트오더(Smatr Order)', 헤어·뷰티·의류 등 이미지 분석과 가상 스타일링 등의 '스마트 미러(Smart Mirror)', 상점가 등 정보안내 등을 포함한 '스마트 맵(Smart Map)' 등이다.

또한 소상공인이 집적해 있고 스마트기술에 친숙한 소비자가 몰리는 상권을 중심으로 '스마트 시범상가'를 운영, 앞으로 확산거점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소상공인 교육에서는 신기술 도입 필요성(성공사례)과 활용 교육을 시행하고, 스마트기술을 도입하고자 하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컨설팅을 지원한다.

스마트 공방도 추진하는데, 올해 20개사를 소공인의 수작업 위주 제조공정에 디지털기술을 접목해 작업장의 스마트화 시스템을 구축하고, 스마트공정 도입자금 융자 1000억 원과 스마트기술 활용 교육도 함께 추진한다.

혁신형 소상공인 발굴·지원을 통한 성공모델 확산에서는 오랜 노하우로 경영하는 '백년가게'를 선정해 판로 확대와 사업화, 자금우대 등에 집중한다 .백년가게는 올해 300개, 백년소공인은 200명을 선정할 계획이다.

상권 르네상스를 통한 상권 활성화도 지원할 방침인데 전통시장과 주변 상권을 묶어 상권 특색을 반영한 거점공간 조성, 페스티벌 등을 지원한다. 정부는 지난해 12곳의 상권 르네상스 지역을 선정했다. 올해 19곳에서 2021년 25곳, 2022년 30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사람이 모이는 전통시장 조성'에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온누리상품권 판매를 확대한다. 모바일상품권 결제 코드(QR, 바코드 등) 인식이 가능한 단말기를 보급하고, 취급 금융기관과 가맹점 수를 확대할 예정이다.

소상공인 경영안정을 위한 금융지원도 확대한다. 신용도가 낮지만 기술력, 성장성 등이 우수한 소상공인에게 재도전 특별자금을 지원하는 예산은 지난해 300억 원에서 올해 500억 원으로 늘렸다.

소상공인진흥공단 관계자는 "온라인쇼핑 증가 등 소비·유통 트렌드가 급변하는 상황에서 소상공인의 대응력을 높이기 위한 혁신활동 지원에 중점을 두고 중기부의 정책을 뒷받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