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빠듯한 국민…해외에서도 카드 덜 썼다

공유
0

빠듯한 국민…해외에서도 카드 덜 썼다

center
지난해 국민이 해외에서 카드로 긁은 돈이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내국인이 해외에서 카드로 사용한 금액은 189억 달러로 전년보다 3억2000만 달러 줄었다.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20.9% 줄어든 이후 10년 만에 감소한 것이다.

지난해 내국인 출국자 수는 2871만 명으로 전년보다 0.1% 증가하는 데 그쳤다.

해외에서 사용한 카드는 6841만 장으로 7.2% 늘었지만 카드 한 장당 사용금액은 8.3% 감소한 276달러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해 외국인이 국내에서 카드로 쓴 돈은 99억1900만 달러로 6.8% 증가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