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디아지오, '기네스' 공감 마케팅으로 밀레니얼 세대 소통 강화

공유
0


디아지오, '기네스' 공감 마케팅으로 밀레니얼 세대 소통 강화

center
디아지오가 '기네스' 공감 마케팅을 꾸준히 벌이며 밀레니얼 세대와의 소통을 지속하고 있다. 사진=디아지오코리아
디아지오코리아(대표 이경우)가 흑맥주 브랜드 '기네스(Guinness)'의 공감 마케팅으로 밀레니얼 세대와의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디아지오는 지난해 10월 밀레니얼 세대를 타깃으로 직장인들의 정시 퇴근과 워라밸을 응원하는 '기네스 타임 캠페인'을 시작했다. 직장인의 퇴근 직전인 '17시 59분'인 기네스 타임은 기네스의 탄생연도인 1759년에서 착안한 시간으로 도심의 바쁜 직장인들이 퇴근 후 기네스를 마시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순간을 의미한다.

캠페인의 일환으로 제작된 기네스 타임 영상 광고는 현재 케이블TV에서 지속 방영되고 있다. 광고 영상은 '일이 끝나면(When Work Ends)'이라는 네온사인 문구와 함께 퇴근하는 한 직장인이 등장, 해가 지면서 기네스를 마시며 즐거운 저녁 시간을 보내는 장면을 담았다.
여기에 디아지오는 지난해 11월 주요 오피스타운을 방문해 직장인들의 워라밸을 응원하고 기네스를 시음할 수 있는 오피스 어택 이벤트를 벌였다. 직장인들의 인기 SNS 채널인 '직장내일'과 손을 잡고 칼퇴근을 응원하는 '전국민 퇴근 명언 대회 캠페인'도 진행했다.

이와 함께 디아지오는 맥주 거품 위에 글씨나 이미지를 프린트하는 스타우티(#STOUTie) 서비스 등 특별한 경험을 꾸준히 제공하고 있다. 기네스 마스터 업장에서 만날 수 있는 스타우티 서비스는 '인스타그래머블(instagramable, 인스타그램에 올릴만한) 트렌드'에 적합한 마케팅으로 밀레니얼 세대에게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디아지오는 최근 tvN의 예능 '금요일 금요일 밤에'에서 기네스를 선보였다. '이서진의 뉴욕뉴욕' 코너에 이서진은 미국 뉴욕에서 30년 전 대학시절 추억여행에 나섰으며 여행 중 하루를 마무리 하며 뉴욕대 근처 펍에서 기네스 맥주를 마셨다.

고정현 디아지오코리아 기네스 마케팅 담당 대리는 "스타우트는 겨울철에 더욱 잘 어울리는 맛으로 해외에서도 쌀쌀한 날씨에 마시는 맥주로 인기가 높다. 앞으로도 더 많은 소비자들이 기네스를 경험하고 즐길 수 있도록 적극적인 소통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