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키움증권, 첫거래 고객대상 세전 연 4.5% 채권특판

공유
0


키움증권, 첫거래 고객대상 세전 연 4.5% 채권특판

center
키움증권이 첫거래 고객 대상 세전 연 4.5% 채권특판으로 신규고객확보에 나서고 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DB
키움증권(대표이사 이현)은 ‘채권은 처음이지?’ 이벤트로 폴라리스쉬핑 26-1 채권을 특별금리 세전 연 4.5%로 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폴라리스쉬핑 26-1 채권은 신용등급 BBB+/안정적 (한신평,2019.04.08)이다.

지난해 4월 22일에 발행금리 3.009%로 발행된 채권을 이벤트를 위해 추가 금리를 붙여 세전 연 4.5%에 판매한다. 만기는 올해 4월 22일로 잔존기간은 약 2개월이다. 폴라리스 쉬핑은 중견 벌크선사로서 철광석, 석탄 등 건화물 운송 중심의 사업을 영위하는 해운선사다.

한국신용평가는 우량화주들과의 장기계약 비중에 기반한 사업안정성, 양호한 이익창출력 등을 이유로 신용등급을 BBB+/안정적 (평가일 2019.04.08)으로 평가했다.

특판 채권 판매는 이날 오전 10시에 시작했다. 준비된 물량은 총 80억 원으로 인당 500만 원 한도이므로 선착순으로 1600명 이상 매수할 수 있다. 첫거래 고객 이벤트이므로 키움증권에서 장외채권을 거래해 본 적 없는 투자자만 매수할 수 있고, 최소 1만원~최대 500만 원까지 매수할 수 있으나 분할매수는 불가하다.

구명훈 키움증권 리테일금융팀장은 “지난달 비슷한 이벤트로 중앙일보33채권 특판을 진행하자 1000명 이상의 채권 첫거래 고객이 몰려들었다. 이번 특판을 계기로 새롭게 채권 투자를 시작하는 투자자들이 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