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갤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피켓팅' 못지않았던 구매 열기…중고 시장선 이미 400만 원

공유
0


갤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피켓팅' 못지않았던 구매 열기…중고 시장선 이미 400만 원

디자인 특징 한정 물량으로 소비자 관심 증폭
21일 밤 11시께부터 웹사이트 접속 오류나
2시간 30분만에 완판…소비자들 "밤새 클릭만"
삼성전자 "현재 추가 판매 고려하고 있다"

center
21일 오전 중고거래 사이트에 갤럭시Z플립이 390만 원에 판매되고 있다. 출처=중고나라 웹페이지 갈무리
"예판시간 전부터 로그인이 지연됐고, 꾸역꾸역 들어가 구매 버튼을 누르니 이상한 오류가 뜨고…. 1시 20분까지 구매버튼만 누르다 포기했어요."

지난 밤 삼성전자의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을 사려다 포기했다는 소비자들의 아쉬움 섞인 소리가 온라인상에서 계속 나오고 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의 판매가 21일 자정에 시작돼 2시간 만에 완판됐다. 온라인 판매는 인기 가수의 콘서트 티켓을 구하는 것 못지않은 '피켓팅('피가 튀기는 전쟁 같은 티켓팅'을 말하는 신조어)'을 방불케 했다. 너무 많은 인원이 몰리며 웹사이트 접속 오류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에 이용자들은 한 시간 넘게 기다려도 결국 제품을 구하지 못해 아쉬움과 불만 섞인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미 일부 중고 판매 사이트에서는 벌써 390만 원에서 450만 원 이상까지 웃돈을 붙어 판매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추가 판매도 고려하고 있다.

center
삼성 갤럭시 Z 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사진=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은 의류 브랜드 '톰브라운'과 협업해 만든 한정판 제품으로, 톰브라운의 상징적인 색상과 3색 패턴 등 디자인이 적용됐으며, 갤럭시Z플립은 물론 갤럭시버즈+와 갤럭시워치 액티브2까지 포함됐다. 가격은 297만 원에 한정판 물량으로, 희소 가치가 높아 출시 전부터 많은 소비자의 관심을 받았다.
당초 삼성전자는 출시일인 21일에 삼성대치점·강남본점·부산본점, 10꼬르소꼬모 청담점·에비뉴엘점 등 오프라인 매장 5곳에서 이 제품을 판매할 계획이었으나, 최근 '코로나 19' 여파와 관심 집중으로 인한 줄서기 과열 양상을 고려해 온라인으로만 판매하기로 정책을 바꿨다. 21일 0시에 시작된 판매는 약 2시간 만에 '완판'을 찍었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웹사이트 접속 오류가 발생하는 등 문제가 발생했다. 많은 인원이 웹사이트에 몰리면서, 전날 밤 11시 30분께부터 접속이 원활하지 않았다. 21일 자정이 넘어갔는데도 대기 팝업만 나오는 상황이 2시간 가까이 반복됐다는 것이 이용자들의 증언이다.

1시간 반 가까이 접속을 시도하다 포기한 이용자들이 대다수였던 가운데, 일부에서는 새벽 2시 넘어 접속에 성공해 제품을 구했다는 소식도 들려 제품을 구하지 못한 이용자들이 웹사이트 접속 문제에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

center
삼성닷컴에 올라온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완판 공지. 출처=삼성닷컴 갈무리

삼성닷컴 웹페이지에는 새벽 2시 30분이 넘어서 "완판됐다"는 공지가 걸렸다. 삼성전자 측은 "삼성닷컴 접속에 어려움을 드린 점 양해를 구한다"면서 "원활하지 못한 접속 환경에도 불구하고 고객 여러분의 관심 속에 준비한 수량이 전량 소진되었다"고 밝혔다.

현재 중고거래 사이트에서는 해당 제품을 390만 원에서 400만 원 이상까지 가격을 내세우며 되파는 사람들이 벌써 생겨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이 발생하자 삼성전자 역시 추가 판매를 고려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현재 추가 판매를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은 오는 3월 4일 순차 배송된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