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속보] 경남 코로나 끝내 구멍 뚫린 경상도 방역망 진주· 합천 무더기 확진자…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 일파만파 부산 마산 비상

공유
39

[속보] 경남 코로나 끝내 구멍 뚫린 경상도 방역망 진주· 합천 무더기 확진자…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 일파만파 부산 마산 비상

center
부산 경남 코로나, 진주에서 무더기 확진자 경상대 병원 긴급격리 … 신천지 교회예배
[속보] 부산 경남 코로나, 대구 경북 코르나 진주 확산 경상대 병원 긴급격리 … 신천지 교회예배

대구 경북에 이어 경남에서도 첫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경남 확진자는 지난 달 31번 확진자가 예배를 보았던 신천지 대구교회에 갔다가 감염이 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대구 경북 코로나가 부산 경남 코로너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경상남도는 21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브리핑 했다. 이 브리핑에서 김경수 지사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경남에서 무려 4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합천에 사는 96년생 남성과 합천에 사는 48년생 여성 그리고 진주에 거주하는 2001년생과 2006년 형제가 경남 확진자이다. .

경남 합천과 진주의 코로나 확진자들은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기관인 경상대병원 음압병동과 경남 도립 마산의료원 음압병동에 격리됐다.

김경수 지사는 "확진자의 최초 증상 발현 이후 하루 전날부터 동선 중 방역이 완료된 곳과 진술 신빙성이 확인된 곳을 우선 공개한다"면서 "질병관리본부 심층 역학조 실시 결과는 추후 추가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경남확진자는 모두 신천지 대구교회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김재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