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해외에서는 리콜된 장난감·식료품 등 국내 유통

공유
0


해외에서는 리콜된 장난감·식료품 등 국내 유통

center
해외에서 안전상 이유로 리콜된 장난감이나 식료품이 국내에서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해 유럽과 캐나다, 미국 등 해외에서 리콜된 결함·불량제품을 조사한 결과, 137개 제품이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장난감·아기띠 등 아동·유아용품이 54개로 가장 많았고 음·식료품 36개, 가전·전자·통신기기 14개 등이었다.

아동·유아용품 가운데 20개는 유해물질 함유, 17개는 완구의 작은 부품 삼킴 우려로 인한 리콜이 가장 많았다.
음·식료품은 알레르기 유발물질 미표시 15개 제품, 세균 검출 11개 등으로 인한 리콜이 많았다.

또 137개 제품 중 제조국 정보가 확인되는 제품은 72개였으며, 이 가운데 중국 제품이 35개, 미국 제품 22개로 나타났다.

135개 제품은 국내 정식 수입·유통업자가 확인되지 않아 통신판매중개업자 정례협의체 등을 통해 판매 게시물을 삭제하거나 판매를 차단했다.

나머지 2개 제품은 국내 수입·유통업자에게 부품 교환이나 고장 때 무상수리를 하도록 했다.

통신판매중개업자 정례협의체에는 소비자원과 네이버(쇼핑), 11번가, 이베이코리아, 인터파크(쇼핑), 쿠팡이 참여하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