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시진핑 통화…코로나19 임상치료 경험 공유

공유
0


문 대통령, 시진핑 통화…코로나19 임상치료 경험 공유

center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중국의 어려움이 우리의 어려움"이라며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가장 가까운 이웃인 중국 측의 노력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 28분부터 6시까지 32분 동안 시 주석과 통화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한중 정상의 통화는 문 대통령의 취임 후 이번이 네 번째다.

시 주석은 "문 대통령의 발언에 매우 감동을 받았다"며 "어려울 때 서로 협조해 대응하고, 양국이 가까운 이웃으로서 한마음으로 협력하여 함께 곤경을 헤쳐 나가고 있다"고 했다.

시 주석은 "한 달간의 싸움을 통해 우리는 치료 임상경험을 많이 쌓았다. 우리는 임상치료 경험을 공유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도 "한국도 코로나19 퇴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어 양국의 정보공유 및 공동대응 협력을 기대한다. 중국은 많은 임상경험을 갖기 때문에 그 정보를 방역당국과 공유해준다면 퇴치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