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용빈 예비후보 선대본부 “이석형 기자회견, 구차하고 창피스럽다”

공유
1


이용빈 예비후보 선대본부 “이석형 기자회견, 구차하고 창피스럽다”

“낮은 지지율서 나온 초조감으로 광산구민 현혹하고, 폭행·불법선거 물타기” 주장

center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광주광역시 광산갑 국회의원 예비후보 선거대책본부는 20일 “오늘 이석형 예비후보의 기자회견은 현격히 낮은 지지율로 인한 초조감에서 광산구민을 현혹하고, 자원봉사자 폭행, 불법선거의 비판적 시각을 돌리기 위한 물타기 전략으로 구차하고 창피스럽다”고 비판했다. /이용빈 예비후보 선거본부=제공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광주광역시 광산갑 국회의원 예비후보 선거대책본부는 20일 “오늘 이석형 예비후보의 기자회견은 현격히 낮은 지지율로 인한 초조감에서 광산구민을 현혹하고, 자원봉사자 폭행, 불법선거의 비판적 시각을 돌리기 위한 물타기 전략으로 구차하고 창피스럽다”고 비판했다.

이날 이용빈 선거대책본부는 “오늘 이석형 예비후보가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모습을 내심 기대했다”며 “하지만 기자회견 수준이 과거 선거를 하면서 해오던 ‘의혹제기→고발 운운→경선 중지→화해 요청’의 수준을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경선 상대인 것이 부끄러울 정도다”고 말했다.
이어 “여론조사는 사회 대중의 공통된 의견을 조사해 나타내는 과학”이라며 “지난 16일 CMB 광주방송 등에서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이석형 예비후보의 낮은 지지율이 마치 언론사의 협작으로 몰아간 것은 공정성과 사실만을 보도 원칙으로 삼는 언론사의 명예를 훼손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석형 예비후보가 여론조사 결과 불신 분위기를 조성하는 등 물타기를 통해 지지자 이탈을 방지하고 판세 전환을 노리고 있지만, 광산갑에서 이미 대세론이 굳은 상태에서 가능할지 모르겠다”며 “불법을 저질러본 사람만이 알 수 있는 내용을 너무 잘 알고 있다는 점도 의아하지만, 그 의혹과 의심을 주장하며, 특정 후보를 거론해 흠집내기에 급급한 모습 또한 애처롭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이용빈 선거대책본부는 “이석형 예비후보는 의혹 제기와 고발 이외 할 것이 더 이상 없는 건 아닌지 자문해보시길 바란다”며 “당장 눈앞의 상황에 일희일비 말고, 더욱 시민을 받들고, 민생에 응답하는 태도로 정치에 임하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허광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kw89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