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수원, 루마니아원전 방폐물저장고 타당성평가 용역 맡는다...원전 건설로 이어질까

공유
0


한수원, 루마니아원전 방폐물저장고 타당성평가 용역 맡는다...원전 건설로 이어질까

국제입찰서 최종공급사로 선정...원전 건설, 설비개선 수주 '기선 제압'

center
루마니아 체르나보다 원전의 모습. 사진=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루마니아 원자력공사가 발주한 약 160만 유로 규모의 체르나보다 원전 '방폐물저장고 타당성평가 용역사업'을 따냈다.

21일 한수원에 따르면, 체르나보다 원전 방폐물저장고 타당성평가사업의 국제 공개경쟁 입찰에서 최종 공급사로 선정됐다. 지난달 한수원이 루마니아 원자로 내 핵계측기자재 공급에 연이은 해외수주이다.

또한 이번 수주는 한수원과 한국전력기술이 보유한 방폐물 관리시설 건설과 운영관리 순수 국내 기술과 노하우를 인정받아 해외진출에 성공한 사례다.

이 타당성평가 용역사업은 체르나보다 원전 부지내 방폐물저장고 건설을 위한 최적 방안을 제시하는 작업이다. 발주사는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방폐물저장고 건설 요건을 수립해 오는 2021년 본건설 사업을 발주할 예정이다. 이번 수주로 한수원은 이후 발주될 방폐물저장고 건설 수주에도 유리한 위치를 확보하게 됐다.

체르나보다 원전은 루마니아 동부 지역에서 운영 중인 핵발전소로, 우리나라 월성원전과 같은 모델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수주는 삼중수소 제거설비 건설 등 앞으로 발주될 루마니아 체르나보다 원전 설비개선 사업 수주에 확고한 기반을 마련했다"면서 "더 많은 국내기업들과 해외시장에 동반진출하도록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