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래에셋대우, ‘GlobalX 자문형랩’ 판매액 1000억 원 넘었다

공유
0


미래에셋대우, ‘GlobalX 자문형랩’ 판매액 1000억 원 넘었다

center
미래에셋대우의 ‘GlobalX 포트폴리오 자문형랩’이 투자자들에게 인기를 모으고 있다. 사진=글로벌 이코노믹 DB
미래에셋대우는 ‘Global X 포트폴리오 자문형랩’의 판매액이 업계에서 처음으로 1000억 원을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국내 출시된 해외 상장 ETF(상장주식펀드) 투자 랩어카운트 중 단일 상품 기준으로 판매액이 1000억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업계 최대 규모다.

랩어카운트는 다양한 자산운용서비스를 하나로 묶어서(wrap) 고객니즈에 따라 제공하는 개인별자산관리계좌를 뜻한다.

미래에셋대우는 판매액 증가의 이유로 국내 저성장 기조 장기화로 투자자들이 해외 주식과 ETF 투자에 관심이 증가했다는 점, 4차 산업혁명, 인컴(꾸준한 수익) 등 테마형 ETF 운용에 강점을 둔 Global X 만의 차별화된 투자 포트폴리오를 제공한다는 점을 꼽았다.

일반인덱스(지수추종) 투자가 아닌 4차산업 혁명으로 혁신성장에 초점에 맞춘 ‘혁신 성장 포트폴리오’와 높은 배당수익률을 추구하는 ‘인컴 포트폴리오’를 제시함으로써 투자자 성향에 따라 투자할 수 있는 것도 인기요인으로 제시했다.

김정범 미래에셋대우 고객자산운용본부장은 “Global X 포트폴리오 자문형랩은 한국, 미국, 캐나다, 호주, 홍콩 등 전세계 9개국에 ETF를 공급하고 운용하고 있는 미래에셋의 글로벌 ETF네트워크가 결합된 상품”이라며 “앞으로도 꾸준한 성과를 통해 고객의 자산 증대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