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유플러스-인텔·윈스, 100GB급 대용량 5G 침입방지시스템 첫 개발

공유
0


LG유플러스-인텔·윈스, 100GB급 대용량 5G 침입방지시스템 첫 개발

기존 장비보다 5배 많은 트래픽도 안정적 처리

center
LG유플러스 직원들이 100G IPS를 통해 네트워크 상황을 점검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인텔, 윈스 등 기업들과 5G 네트워크 보호를 위한 100GB급 대용량 침입방지시스템(IPS)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침입방지 시스템(IPS, Intrusion Prevention System)은 웜, 바이러스, DoS공격 등 다양한 형태의 외부 공격을 탐지와 차단해 네트워크를 보호하는 보안 장비이다.

LG유플러스는 5G 가입자 증가와 함께 증강·가상현실(AR·VR), 클라우드 게임 등 5G 서비스 이용 증가로 트래픽 사용량이 급증하는 상황에서 해킹 공격과 같은 유해 트래픽으로부터 5G 네트워크를 안정적으로 보호하기 위해 이번 100GB급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발을 위해 LG유플러스는 서버용 CPU 글로벌 1위 기업 인텔, 국내 정보보안 전문 중소기업 윈스의 적극적으로 협력했다.

LG유플러스는 통신 서비스 제공 경험을 바탕으로 정보보호 노하우와 5G 환경에서의 다양한 보안 위협, 트래픽 변화를 고려한 통신 인프라 환경을 제공했다. 인텔은 대용량 트래픽이 손실없이 처리될 수 있도록 출시 예정인 최신 고사양 CPU를 제공했다. 윈스는 그동안의 보안 장비 개발 경험을 활용해 100GB급 대용량 IPS를 개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한 달 동안 발생한 5G 총 트래픽은 12만 1444테라바이트(TB), 1인당 평균 트래픽은 26.6기가바이트(GB)로 조사됐다. 이는 5G가 상용화된 지난해 4월 인당 평균 트래픽 22.4GB 대비 약 19% 증가한 수준이며, 12월 4G 가입자 1인 평균 9.5GB 보다 2.8배 높았다.

이번 IPS 개발로 LG유플러스는 기존 장비 보다 5배 많은 트래픽을 처리할 수 있게 됐다. IPS 운영 관리 효율성이 높아졌고, 국사 내 IPS 장비가 차지하는 공간도 줄였다. 전력사용량 또한 약 70% 절감됐다. 트래픽 자동학습을 통한 상관분석, 데이터마이닝을 통한 행위분석 등 머신러닝 기법을 활용해 잠재적 위협에도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LG유플러스는 덧붙였다.

박송철 LG유플러스 NW기술운영그룹장은 “고객에게 최고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 급증하는 트래픽 및 보안 위협에 대응 가능한 최적화된 보안 기술 적용이 필수적”이라면서 “국내 중소 제조사 및 글로벌 벤더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급변하는 네트워크 환경에서 품질 안정성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김대연 윈스 대표는 “국내 및 일본 이동통신사에 IPS를 공급하는 국내 벤더사는 윈스가 유일하고 그만큼 기술력과 운영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라면서 “윈스의 보안기술력, LG유플러스의 통신과 인텔의 서버용 CPU 경쟁력을 바탕으로 5G 시장에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