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넥슨, '카운터사이드' 직원용 쿠폰 외부 판매·정보 유출 등 이슈에 '사과'

공유
0


넥슨, '카운터사이드' 직원용 쿠폰 외부 판매·정보 유출 등 이슈에 '사과'

전체 이용자에 보상 차원 게임 재화 2000 쿼츠·2만 이터니움 제공 예정
"사내 직원, 쿠폰 판매한 것 맞지만 단톡방 정보 유출자은 아냐
향후 정보 유출자 파악 후 계정 영구 해지·법적 조치할 것"

center
넥슨이 20일 게재한 카운터사이드 이슈 관련 사과, 사실 안내 확인 공지글. 출처=넥슨 카운터사이드 공식 웹페이지 갈무리.
넥슨이 자사 모바일게임 '카운터사이드' 커뮤니티에서 논란이 불거진 사내 직원용 쿠폰 판매 관련해 사과하며 이용자들에게 보상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 18일 카운터사이드 커뮤니티에서는 현재 해당 게임의 사내 직원용 쿠폰이 중고 거래 사이트에서 판매되고 있다는 제보가 올라왔다. 또 넥슨 소속 개발자나 운영자처럼 보이는 사람이 일부 일반인들이 모인 비공개 단체 채팅방에서 아직 공개 전인 게임 업데이트 정보를 흘리고 있다는 제보도 연이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19일 넥슨은 카운터사이드 공식 웹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최근 몇 가지 이슈로 사장님들께 큰 우려와 불안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 머리 숙여 깊이 사과를 드린다"라면서 커뮤니티에서 논란이 된 직원용 쿠폰의 외부 판매 이슈와 관련된 단체 대화방 등 정보 유출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넥슨에 따르면 외부로 판매됐다는 해당 쿠폰은 사내 직원들에게 게임 플레이 독려를 위해 제공된 쿠폰이었다.

현재 넥슨은 쿠폰을 판매한 내부 직원을 파악했으며, 카운터사이드 게임 개발이나 사업, 운영 등 담당자와는 다른 타 부서 직원임을 확인한 상황이다. 해당 직원은 직무 정지 상태로 감사실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그러나 이 직원은 사내 쿠폰의 외부 판매를 한 당사자로 확인됐으나, 또 다른 이슈인 '단체 대화방'에서 업데이트 허위 정보를 퍼트린 대상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넥슨 측은 "자세한 내용을 계속해서 조사 중이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징계 등 처리 결과를 안내할 것"이라면서 "앞으로는 이런 문제가 없도록 내부 윤리 교육을 철저히 하겠으며, 카운터사이드에서는 해당 쿠폰을 점검과 함께 전량 폐기하고 추후 유사한 쿠폰 발급은 진행되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넥슨은 이번 사건에 대한 보상 차원에서 전체 이용자들에게 게임 재화 2000쿼츠와 2만 이터니움을 제공한다.

아울러, '단체 대화방' 이슈와 관련해 "외부 단체 대화방 메신저에서 직원이 업데이트 정보를 미리 유출하고 있다는 제보와 내용들이 있어 관련 직원 전체 대상으로 전수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대화방에서 나왔다는 업데이트 관련 정보는 전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넥슨 측은 "업데이트 정보는 사실이 아니기에 직원 사칭의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되지만 해당 사안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채팅방 참여자의 직원 여부 및 연관 여부에 대해서 전 직원 대상 전수조사로 계속해서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허위 사실 유포로 혼란을 일으킨 계정은 넥슨 서비스 이용약관에 따라 서비스 영구 해지될 예정이다. 아울러 그 대상이 내부 관계자일 경우 법적 조치도 고려하고 있다고 넥슨은 밝혔다. 해당 단체 대화방에 있었던 계정들은 앞서 말한 이번 보상도 받지 못한다. 넥슨 측은 "이후 처리 결과 및 저희의 추가 대응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추가로 안내를 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