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래통합당, "낙관론으로 코로나 대응 실패…연일 방역쇼만"

공유
0


미래통합당, "낙관론으로 코로나 대응 실패…연일 방역쇼만"

center
미래통합당은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며 여권 책임론을 제기했다.

확산 초기부터 중국인 입국 금지 등 대책을 내놔야 했음에도 청와대와 정부·여당이 중국 등의 눈치만 보며 낙관론을 펴다 현 상황을 초래했다는 주장이다.

황교안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3일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고 한 것을 언급하며 "책임지지도 못할 말들을 쏟아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국무총리를 지냈던 분은 '이제 잡혀가고 있다'는 말을 했다. 대통령, 총리, 여당이 일제히 허황된 낙관론을 퍼뜨린 것"이라며 "이 정권이 한 치 앞도 내다보지 않고 근거도 없이 국민을 속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섣부르게 낙관론을 꺼냈던 정부의 안이한 대응이 화를 불렀다"며 "이러한 무능과 무대책, 그 피해는 국민이 고스란히 뒤집어쓰고 있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지금이라도 중국인과 중국 방문 외국인에 대한 입국 금지 조치를 즉각 시행해야 한다"며 "만일 문재인 정부가 이를 시행하지 않을 경우 법을 직접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그저 남 탓 타령에 연일 '방역 쇼'만 펼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통합당은 상황이 이런데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코로나19 특위' 구성에 미적이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통합당이 코로나 19 대신 쓰는 '우한 폐렴'을 특위 명칭에서 없애고, 위원장을 양보했음에도 여당이 특위를 출범시켜 문제를 더 키우고 싶지 않아 한다는 것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