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전문가 "코로나19, '인간 코로나바이러스 2019'로 바꾸자"

공유
0


중국 전문가 "코로나19, '인간 코로나바이러스 2019'로 바꾸자"

center
중국 바이러스 연구 영역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인간 코로나바이러스 2019(human coronavirus. 약칭 HCoV-19)로 명명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국과학원 우한바이러스연구소 스정리(石正麗) 연구원과 가오푸(高福) 중국질병예방통제센터 주임은 18일 국제 의학전문지 ‘랜싯’에 기고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다른 이름이 필요하다”는 글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2019-nCOV'라고 불렀고, 이로 인한 질병은 코비드(COVID)-19라고 명명했다.
반면 같은 날 국제바이러스분류학위원회는 코로나19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의 학명을 ‘SARS-코로나바이러스-2(SARS-CoV-2)로 공식화했다.

스 연구원과 가오 주임은 “‘사스-코로나-2’라는 명칭은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고, 특히 바이러스에 대한 전문 지식이 없는 과학자들과 일반 대중은 이 질병이 사스와 유사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염기서열로 봤을 때 SARS-CoV-2(신종 코로나)는 사스와 유사(SARS-like)하거나 사스와 연관된(SARS-related) 코로나바이러스와 다르다”면서 “생물학적, 역학적, 임상 측면에서도 신종 코로나는 사스와 다르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에 따라 SARS-CoV-2라고 명명하는 것은 오해를 불러일으킬 소지가 있다”면서 “국제적인 우려가 제기되는 바이러스는 고유의 이름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