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천항만공사 "머스크, 인천발 동남아 서비스 추가 개설"

공유
0

인천항만공사 "머스크, 인천발 동남아 서비스 추가 개설"

신규 동남아 서비스에 투입된 '머스크 야무나호', 18일 인천신항 첫 기항
머스크, 이달 중 추가 서비스 개설 예정...인천항에서 총 3개 서비스 운영

center
18일 오전 인천 신항 한진컨테이너터미널에 머스크 컨테이너선 '머스크 야무나호'가 기항하고 있다. 사진=인천항만공사
글로벌 1위 컨테이너 선사 '머스크(Maersk)'가 인천발 동남아시아 서비스를 추가 개설했다.

인천항만공사는 기존 인천발 동남아시아 서비스 'Intra Asia 5'(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기항)를 운영하고 있는 머스크의 아시아 계열사 '씨랜드 머스크(Sealand Maersk)'의 신규 동남아 서비스(Intra Asia 8)에 투입된 '머스크 야무나(Maersk Yamuna)호’가 18일 오전 인천신항 한진컨테이너부두에 첫 기항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노선의 운항구간은 인천-대련-싱강-연운항-탄중펠리파스-싱가포르-자카르타-수르바야-자카르타-탄중펠리파스-싱가포르-홍콩-기륭-인천 순이며, 5500 TEU(1TEU=20피트 컨테이너 1개)급 선박 6척이 투입된다.

이번 신규 서비스 개설로 인천발 인도네시아 서비스는 주당 총 3회로 늘어나 화주의 선택 폭이 넓어졌으며, 동남아시아 물동량 유치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인천항만공사는 기대하고 있다.

머스크 관계자는 "이번에 개설한 서비스 외에도 인천발 베트남, 태국 물동량 유치를 위해 오는 23일 호치민, 람차방 등을 기항하는 신규 서비스 'Intra Aisa 88'의 개설을 확정했다"며 "인천항 서비스 다양화를 위해 더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올해 초 글로벌선사 ONE의 서비스 개설에 이어 신규 항로 개설이 계속되고 있다"며 "새롭게 개설되는 항로의 조기 안정화를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머스크는 덴마크에 본사를 두고 있는 해운 선사로서, 알파라이너에 따르면 전세계 컨테이너 선사 선복량 보유 기준 지난해 전체 1위를 차지했다.

머스크는 이달 2개 서비스 개설을 통해 인천항에서 총 3개의 서비스를 운영하게 된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