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천지 교회 예배중 대체 무슨 일? 대구 코로나 수퍼 전파자 탄생 바이러스 확진자 무더기

공유
2


신천지 교회 예배중 대체 무슨 일? 대구 코로나 수퍼 전파자 탄생 바이러스 확진자 무더기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다대오지파 대구교회+ 새로난한방병원 비상

center
신천지 교회 예배중 대체 무슨 일? 대구 코로나 슈퍼 전파자 탄생 바이러스 확진자 무더기
신천지 교회 예배중 대체 무슨 일? 대구 코로나 슈퍼 전파자 탄생

신천지 교회가 대구 코로나 슈퍼 전파자로 주목받고 있다.

최근 대구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 중 무려 10명이 신천지 교회 신도로 밝혀졌다.

대구 신천지 교회에서는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31번째 확진 판정이 나온 적이 있다.

이 31번째 확진자가 대구에 있는 신천지예수교회에서 신도 수백명과 함께 예배를 본 것으로 드러나면서 대구는 공포에 잠겼다. 신천지 교회측은 지난 18일 이 31번째 환자가 예배를 본 해당 교회를 폐쇄하고, 당분간 교단 내 전국 모든 교회에서 예배를 중단하며 온라인과 가정 예배로 대체 했다.

31번 확진자는 주일인 지난 16일 오전 8시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당에서 교인 460여명과 함께 예배를 올렸다.

신천지 대구교회 소속 교인 수는 9000여명에 달한다.

문제의 31번 확진자가 예배를 올린 신천지 교회 예배당은 9층짜리 교회 건물 4층에 있다.

31번째 확진자는 예배에 참석하기 위해 승강기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회 4층 예배당으로 이동했다. 그 승강기 안에는 12명이 함께 있었다.

31번 확진자는 61세의 여성이다. 17일 폐렴 증세로 대구 수성구보건소를 찾았다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됐다.

31번째 확진자가 입원했던 것으로 알려진 대구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한방병원에도 비상이 걸렸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