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시민, "임미리 칼럼은 기본적으로 저질"

공유
0


유시민, "임미리 칼럼은 기본적으로 저질"

center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8일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의 '민주당만 빼고' 칼럼에 대해 "자기 기분대로 쓴, 기본적으로 저질 칼럼"이라고 주장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 라이브'에서 "임 교수의 칼럼은 퀄리티(질)가 낮다. 논증이 거의 없고 인상비평"이라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칼럼에서 빈부격차와 노동 문제를 거론했던데, '진보 코스프레' 칼럼이라고 본다"면서 "현 정부를 공격하고 싶을 때 효과적인 방법의 하나다. '나 문재인 찍었는데'라면서 시작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과 진보진영 사이 정당 말고, 나머지 정당을 왔다 갔다 했더라"면서 "안철수당이나, '원플러스원(1+1) 황교안당'(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에서 빨리 영입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유 이사장은 "임 교수가 나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칼럼을 실었던 경향신문을 향해서도 "최소한의 균형과 공정성을 지키기 위한 고려를 전혀 하지 않았다. 게이트키핑도 안 되는 것 같다"면서 "이 문제에 대한 내부 성찰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다툼의 소지가 있는 것을 고발했다. 쓸데없고 미련한 짓을 했고, 사과한 것은 잘한 일"이라며 "민주당을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당'으로 몰아붙이는 것은 마찬가지로 과도한 조처"라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