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증권, 온라인 주총장 200여개 기업신청…전자투표시장서 돌풍

공유
0

삼성증권, 온라인 주총장 200여개 기업신청…전자투표시장서 돌풍

center
삼성증권의 온라인 주총서비스가 상장기업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삼성증권(사장 장석훈)은 '온라인 주총장'이 중소 상장법인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나며 200개 가까운 기업이 신청할 정도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양진근 삼성증권 영업솔루션 담당은 “지난해 11월 서울을 시작으로, 전국을 순회하며 기업고객을 대상으로 '온라인 주총장'에 대한 설명회를 가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후 중견기업 뿐 아니라 중소기업들의 문의와 컨설팅 요청이 꾸준히 늘었다”며, “이런 기업들의 요구에 맞춰 본사와 지역 영업본부들과 협업해 전국에 산재한 다양한 형태의 법인 별로 특화된 주총 관련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증권 '온라인 주총장'은 주총이 열릴 때 상장사 주주들이 주총장에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보내는 방법으로만 가능했던 주총 안건 관련 의사 표시를 온라인상에서 편리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전산 서비스다.
전자투표제 도입과 함께 작년부터 2개 회사가 이미 관련 서비스를 제공중인 상황에서 후발주자인 삼성증권이 단기간에 200개에 달하는 기업을 유치할 수 있는 비결로는 기업과 주주 모두의 편의성을 크게 강화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삼성증권은 주총 관련 입력사항을 자동화해 그동안 기업의 주총 담당자들이 일일이 수작업으로 입력한 주총 관련 공시 등의 내용이 전자공시시스템에서 ‘온라인 주총장’ 시스템으로 자동 전달된다.

또, ‘온라인 주총장’에 가입한 기업들을 대상으로 주총이 끝날 때 까지 각 기업별 전담직원을 배치해 세부기능실행과 운영 등에 대해 맞춤형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공인인증서 외에 카카오페이, 휴대전화 인증 등 다양한 간편인증을 도입해 주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증권은 12월 결산법인을 대상으로 2월말까지만 '온라인 주총장' 서비스 신청을 받는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