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노무라, 코로나 사태 장기화 경우 한국 1분기 마이너스 성장

공유
0


노무라, 코로나 사태 장기화 경우 한국 1분기 마이너스 성장

center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우리나라의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마이너스로 떨어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노무라증권은 18일 코로나 19로 인한 영향을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한국의 성장률이 기본 시나리오의 경우 0.2%, 최악 시나리오의 경우 마이너스 2.9%로 예상됐다고 발표했다.

노무라증권은 코로나 19가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발생 때보다 클 것"이라며 성장률 전망을 3단계 시나리오로 제시했다.

노무라증권은 중국의 봉쇄조치가 2월 말까지 이어지고 코로나 19 확산이 중국 내로 제한되는 경우 한국의 실질 GDP 성장률은 올해 1분기 0.2%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전염병이 일단 통제되면 2분기 GDP 성장률은 2.2%로 브이(V)자형으로 회복될 것"이라며 올해 연간 성장률을 지난해의 2%보다 낮은 1.8%로 전망했다.

노무라증권은 코로나 19로 인한 중국의 봉쇄조치가 4월 말까지 이어질 경우 수출 및 관광 부문에 대한 충격이 더 커지고 이 경우 1분기 성장률은 마이너스 2%, 연간 성장률은 1.3%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 경우 한국은행은 2분기에 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노무라증권은 코로나 19로 인한 중국의 봉쇄가 6월 말까지 이어지고 한국에서도 확산세가 가속화될 경우를 최악의 상황으로 가정했다.

그럴 경우 1분기 성장률은 마이너스 2.9%로 후퇴하고, 연간 성장률은 0.5%로 둔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의 성장률에 대해서는 봉쇄조치가 2월 말 종료될 경우 1분기 성장률을 3%, 연간 5.5%로 전망했다.

봉쇄가 6월 말까지 이어지는 최악의 경우 1분기 성장률과 연간 성장률을 각각 0.5%, 3.9%로 전망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