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인영, "'검찰개혁·집값·임미리' 논란 송구"

공유
0


이인영, "'검찰개혁·집값·임미리' 논란 송구"

center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8일 자당에 비판적인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 고발 논란 등과 관련, "집권 여당의 원내대표로서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리며 더욱 낮고 겸손한 자세로 민생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검찰개혁, 집값 안정, 그리고 최근 임미리 교수를 둘러싼 논란에 이르기까지 민주당을 향했던 국민의 비판적 목소리를 외면하지 않겠다"면서 "누구를 탓하기 전에 우리부터 반성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또 미래통합당의 위성 정당인 미래한국당과 관련, "이런 정치기획은 헌법과 법률이 정한 정당정치의 근간을 뒤흔드는 '참 나쁜 정치'이며 한국 정치사에 두고두고 오점으로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꼼수로 민심을 전복해서라도 무조건 국회 제1당이 되고자 미래통합당은 민주주의도, 정당정치도, 국민의 눈초리도, 체면도, 염치도 모두 다 버렸다"고 밝혔다.

또 "악화가 양화를 구축하듯이 미래통합당의 가짜정당 창당이 민주주의를 위한 민주당의 희생과 결단이 왜곡될 위기에 처했다"면서 "미래통합당의 역주행 정치를 멈출 수 있는 분은 오직 국민뿐"이라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2월 국회 민생입법 과제로 ▲감염병 3법(검역법·감염병예방법·의료법) ▲공공의료대학법 ▲지역상권 상생발전법 ▲미세먼지관리특별법 ▲과거사법 ▲가습기살균제피해구제법 ▲아동·청소년 성 보호법 등을 거론, "민생입법 일괄처리로 20대 국회의 유종의 미를 거두자"고 제안했다.

또 민생 대책으로 ▲골목상권 전용 상품권 2024년까지 10조5000억 원으로 두 배 증대 ▲제로페이 가맹점 2024년까지 200만 개로 대폭 확대 ▲부가가치세 간이과세 기준금액(현 4800만 원) 상향조정 등을 약속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