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비상경제 시국…전례 따지지 말고 모든 수단 동원"

공유
0


문 대통령, "비상경제 시국…전례 따지지 말고 모든 수단 동원"

center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타격을 입은 현 상황을 "비상경제 시국"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례가 있다, 없다를 따지지 말고 생각할 수 있는 대책을 모두 꺼내놓고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할 것"이라며 긴급 경제대책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정부는 방역에 최선을 다하면서도 코로나 19가 주는 경제적 타격에 그야말로 비상경제 시국이라는 상황인식을 가지고 엄중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의 경제 상황이 나빠지면 우리가 가장 큰 타격을 받는다"며 "지금 당장 중국과 연계되어 있는 공급망과 생산 활동이 차질을 빚고 있고 우리 수출 비중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세계 교역국 중국에 대한 수출이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또 "관광, 문화, 여가 등 서비스업 타격도 심각한 상황으로 소비와 내수가 크게 위축되고 있으며 기업들과 자영업자 시름 깊어지고 있다"며 "사스나 메르스 때보다 훨씬 크고 긴 충격을 줄 것이라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취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이용하는 동원 특단의 대책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때"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늘 의결하는 1차 예비비는 시작일 뿐이고 예산 조기 집행은 마땅히 해야 하는 기본적인 조치"라며 "이것만으로는 턱없이 부족하다. 비상경제 대응하기 위해선 어떤 제한도 두지 말고 예상을 뛰어넘는 정책적 상상력을 발휘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강력한 지원책을 준비해주기 바란다"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에 대한 큭별금융 지원과 세 부담 완화를 위한 과감한 조치들도 검토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