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리 기업, 중국 수입시장 점유율 5년 전부터 '하락'

공유
0


우리 기업, 중국 수입시장 점유율 5년 전부터 '하락'

center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세를 이어나가고 있는 중국시장에서 우리나라 기업의 점유율은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전경련이 유엔의 통계를 이용, 2010년부터 2019년(1~11월)까지 중국 수입시장에서 우리나라와 일본, 미국, 독일 등 상위 4개국의 시장점유율 변화를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의 점유율은 2015년 10.4%를 정점으로 2019년 8.5%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2015년부터 중국 정부가 '중국제조 2025'를 표방하며 자국 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면서 2015년에 비해 일본, 미국, 독일의 시장점유율도 낮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일본은 8.5%에서 8.3%로, 미국은 8.9%에서 6.0%로, 독일은 5.2%에서 5.1%로 각각 하락했다.

중국 내수용 수입시장 시장점유율의 경우 우리나라는 2016년 7.9%로 최고점을 기록한 이후 2018년 5.4%로 하락했다.

글로벌 생산기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아세안은 2011년 10.2%에서 2018년 12.1%로 점유율이 높아졌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