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토탈 등 글로벌 에너지업체, 코로나19 대응 한국석유공사 저장시설 단기 임대

공유
0

[글로벌-Biz 24] 토탈 등 글로벌 에너지업체, 코로나19 대응 한국석유공사 저장시설 단기 임대

중국 정유업체 등 코로나19 영향으로 생산량 감소…종식 이후 수요급증 대비

center
부산항의 석유저장시설. 사진=로이터
글로벌 에너지업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영향으로 중국 수출이 어려워지자 1500만 배럴 규모의 한국석유공사 원유저장탱크를 단기간 임대했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트라피구라(Trafigura), 글렌코어(Glencore), 머큐리아(Mercuria) 토탈(Total) 등 에너지업체들은 세계 최대 석유수입국인 중국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하루 150만 배럴에 달하는 석유정제량을 줄이자 이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의 원유저장탱크를 3~6개월간 빌렸다.

싱가포르 트라피구라, 영국-스위스 다국적회사 글렌코어, 스위스 머큐리아 에너지그룹, 그리고 프랑스 대형 석유회사 토탈 등은 한국석유공사로부터 1500만 배럴에 가까운 저장탱크를 임대했다.

이들 업체는 3~6개월간 원유저장시설의 임대를 지속해 장기간의 원유선물이 장기적인 석유선물은 프리미엄으로 거래되는 콘탱고 시장구조(선물가가 현물가보다 높은)여서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진정된 후 수요반등에 대비해 약간의 비용을 추가키로 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석유 트레이더들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석유수요에 심각한 타격을 가하고 있으며 춘제(春節, 구정) 연휴기간 후에 중국의 정유업체들에 판매될 원유의 비축이 필요한 상황이라는 것이다.

2월 하순부터 4월까지 아시아 지역에 도착하는 원유화물이 시장에 제공되고 있다고 트레이더들은 전했다.

중국의 수요가 감소했기 때문에 브렌트유와 두바이유는 현물가가 선물가보다 낮기 때문에 2019년 7월 이래 처음으로 콘탱고 시장으로 전환됐다.

석유트레이더들은 또한 코로나19가 종식돼 중국의 주요 정유업체들이 가동을 끌어올리는 매수급증에 대비하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설명했다.

원유화물은 한국,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및 저장탱크가 빠르게 채워지는 중국의 몇몇 저장시설로 옮겨지고 있다고 이들 소식통은 덧붙였다.

중국의 트레이더들은 한국에서 임대된 저장시설로는 충분하지 않으며 이미 중국의 석유수입 업체 간에 인기있는 러시아 ESPO원유의 현물 프리미엄이 지난 2년반사이 최저치로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글로벌 무역업체들도 단기저장시설의 임대를 예약해왔다. 한 무역업체는 200만 배럴을 저장할 수 있는 상당히 큰 원유운반선을 잠정적으로 예약했다고 한다.

트라피구라와 가까운 한 소식통은 콘탱고 시장에 대응해 한국석유공사의 저장시설 임대를 확인했다. 반면 글렌코어, 머큐리아는 언급을 거부했으며 토탈은 의견요청에 응답하지 않았다.

한국석유공사는 현재 원유 및 정유제품을 비축하기 위해 1억3300만 배럴의 저장 용량을 보유하고 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