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조선3사, 엇갈린 수주목표 설정... 호황 아직 멀었다

공유
0


[G-쉽스토리] 조선3사, 엇갈린 수주목표 설정... 호황 아직 멀었다

center
선박이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건조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선3사(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가 올해 수주목표 설정을 마무리했다. 각 사마다 다른 입장을 취하고 있어 앞으로 조선업 전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내 최대 야드 설비를 보유하고 있는 현대중공업은 지난해와 동일한 수주목표인 159억 달러(약 18조7900억 원)를 올해 목표로 정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타 조선소에 비해 가장 낮은 수주 달성률(76%)을 기록했으나 올해 수주목표 조정하지 않은 것으로 보아 전세계 발주량은 지난해와 비슷할 것으로 예상하는 분위기다.

지난해 수주목표 78억 달러(약 9조2000억 원) 중 91%을 달성한 삼성중공업은 수주목표를 84억 달러(약 9조9200억 원)로 설정했다. 아무래도 지난해 수주목표를 거의 달성한 만큼 수주목표를 올려 잡은 것으로 파악된다.

이와는 반대로 대우조선해양은 수주목표를 줄였다. 지난해 수주목표는 83억7000만 달러(약 9조8800억 원)였으나 수주 달성률은 81%에 불과했다. 이에 따라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수주목표를 72억1000만 달러(약 8조5000억 원)로 정했다.

올해 가장 먼저 대규모 발주가 예상되는 프로젝트는 러시아 야말(Yamal) 프로젝트다. 러시아 매체는 이 프로젝트에서 쇄빙LNG운반선 10척이 발주될 것으로 보도했다. 쇄빙LNG운반선 가격은 기존 LNG운반선 선가(2000억원)의 1.6배 수준이어서 조선 3사는 수주에 더욱 열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야말 프로젝트를 비롯해 모잠비크 프로젝트, 카타르 프로젝트 등 세계 곳곳에서 대규모 발주가 예정돼 있지만 아직까지는 조선업이 호황이라고 볼 수 없는 상황이다.

호황인 2007, 2008년에는 전세계 발주량이 각각 9477만CGT(5343척), 5549만CGT(3337척)을 기록했으나 2018년에는 3466만CGT(1381척)의 발주량, 2019년에는 2529만CGT(925척)의 발주량을 기록해 호황 대비 50%에도 미치지 못했다. 조선3사가 최선을 다해도 실적개선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다만 영국 조선·해운 시황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가 올해 전세계 발주량을 3850만CGT로 예측했기 때문에 지난해보다는 업황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