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아한형제들,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위해 50억 기금조성

공유
0


우아한형제들,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위해 50억 기금조성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와 상생협약 체결

center
우아한형제들은 16일 서울 나인트리호텔에서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 후 (왼쪽부터)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제갈창균 한국외식업중앙회장, 박영선 중기벤처부 장관,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사진=우아한형제들

우아한형제들은 16일 서울 나인트리호텔에서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50억 원의 기금을 조성한다. 이 기금은 소상공인 정책자금 대출의 이자 50%를 지원하는 데 사용된다. 대상은 2월 13일 이후 대출을 받은 소상공인이며 기금 소진 때까지 지원한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영향이 계속되면서 매출이 급감하고 휴업까지 하는 가게가 늘고 있어 대책을 마련했다”며 “소상공인들의 경영난 극복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확진자 또는 의심자의 가게 방문으로 휴업을 해야 하는 소상공인에게는 해당 월의 배달의민족 광고비를 환불해주기로 했다.
지원 대상자는 2월 19일부터 배달의민족 업주 전용 홈페이지 ‘배민사장님광장’에서 신청할 수 있다.

또 우아한형제들은 중소벤처기업부를 통해 손 소독제 7만5000개를 외식업 소상공인에게 전달하기로 했다. 이는 최근 정부, 공공기관, 소상공인단체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마스크, 손소독제를 배부한데 이어 민간에서도 동참하는 취지에서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들을 위해 플랫폼 기업이 나선 것은 의미 있는 일이며 소상공인들에게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제갈창균 한국외식업중앙회장은 “우리나라는 어려울 때 서로 돕는 저력을 보여왔다. 외식업계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토로했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배달의민족은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와 함께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은 “어려운 시기에 민간에서 자발적으로 상생과 협력 분위기를 조성해 나가는 뜻깊은 자리이다”면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가장 좋은 처방약은 상생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연결자로서 연결의 힘을 상생의 에너지로 만드는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설명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