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경기 대설주의보…17일 출근길까지 이어져

공유
0


서울·경기 대설주의보…17일 출근길까지 이어져

center
서울과 경기 평택·안성·화성시, 제주도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사진=뉴시스
서울과 경기 평택·안성·화성시, 제주도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눈은 17일 출근길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16일 기상청은 수도권에 내리고 있는 눈이 서풍이 약화되는 16일 오후 6시쯤까지 계속해서 내리면서 1~3㎝가량 쌓이겠다고 예보했다. 이후 눈이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다음날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눈이 다시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과 경기 평택·안성·화성시에는 이날 오전 11시30분을 기해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제주 산지에도 이날 오전 6시30분부터 대설주의보가 발효돼 있다.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기온이 낮은 상태를 유지하면서 현재 내리고 있는 눈은 비로 바뀌지는 않을 전망이다. 서울지역에는 이례적으로 눈이 적었던 올겨울 들어 가장 많은 적설량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11시를 넘긴 현재까지 쌓인 눈의 양은 ▲서울 1.8㎝ ▲수원 1.3㎝ ▲인천 3.5㎝ ▲천안 0.2㎝ ▲강화 3.5㎝ ▲백령도 4.2㎝ ▲서산 0.4㎝ ▲철원 0.6㎝ ▲파주 1.6㎝ ▲홍성 0.3㎝ 정도다.

예상 적설량은 이날 밤까지 ▲충청도·전라도 5~10㎝ (많은 곳 20㎝ 이상) ▲제주도(18일 새벽까지) 1~5㎝ ▲제주도 산지(18일 오전까지)·울릉도·독도 10~30㎝ ▲서울·경기 남부·강원 영서 남부·경상 서부내륙 1㎝ 내외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