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40·50대 비자발적 퇴직자 49만…직장에서 밀려났다

공유
0


40·50대 비자발적 퇴직자 49만…직장에서 밀려났다

center


지난해 40대와 50대의 비자발적 퇴직자가 49만 명 육박, 5년 만에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실이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의 '연도별 퇴직자(12월 조사 기준) 현황'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40·50대 비자발적 퇴직자는 48만9000명으로 2014년의 55만2000명 이후 5년 만에 가장 많았다.

연도별 퇴직자는 당해 연도에 퇴직, 12월 조사 시점까지 실직 상태인 사람이다.

40·50대 비자발적 퇴직자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의 69만6000명에서 2017년 40만6000명으로 줄어드는 추세였으나, 2018년 45만7000명, 지난해 48만9000명으로 2년 연속 늘었다.

특히 지난해에는 전체 비자발적 퇴직자가 2만8000명 줄어든 가운데 40대·50대가 3만2000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40대 비자발적 퇴직자는 18만7000명, 50대 비자발적 퇴직자는 30만2000명이었다.

작년 직장 휴·폐업으로 실직한 40대는 2만6000명으로 2014년 이후 5년 만에 가장 많았다.

일거리가 없거나 사업 부진으로 직장을 잃은 40대도 5만8000명에 달했다.

50대의 경우는 임시 또는 계절적 일의 완료 13만 명, 명퇴·조기퇴직·정리해고 5만2000명 등의 이유로 급증했다.

일거리가 없거나 사업 부진으로 일터를 떠난 경우도 9만8000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