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래에셋대우 등 6개 초대형IB, 6000억 원 규모 투자확대 자율결의

공유
0


미래에셋대우 등 6개 초대형IB, 6000억 원 규모 투자확대 자율결의

코스닥 기업의 자본시장을 통한 자금조달 활성화
CB(전환사채) 등 메자닌 투자 등 자본시장신뢰 강화

center
6개 종합금융투자회사가 자본시장 안정화를 위한 투자확대에 대한 자율결의하며, 코스닥 기업의 자금조달이 활성화될 전망이다.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삼성증권, KB증권,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등 6개 종합금융투자회사(초대형IB)가 자본시장 안정화를 위한 투자확대에 대한 자율결의를 했다.

종합금융투자사업자는 신성장동력 기업의 발굴 등 직접금융시장기능을 활성화하고 증권사의 대형화를 촉진을 위해 도입한 제도다. 자기자본 4조 원 이상인 증권사가 종합금융투자사업자로 인가받을 수 있다.

금융투자협회(회장 나재철)는 종합금융투자회사(이하 종투사)로서 프라임브로커업무(PBS)를 수행하는 6개 증권회사 사장단 회의 등에서 종투사를 통한 혁신성장 지원 현황을 점검하고, 사모펀드 등이 투자한 건전한 기업의 메자닌(채권과 주식의 중간성격상품) 자산의 유동성 확보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프라임브로커는 헤지펀드가 자금운용과 투자를 원활히 하도록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금융투자회사를 뜻한다.
이번 회의에서 6개 종투사는 사모펀드 시장의 건전한 발전과 투자자 보호를 위한 방안을 깊이 숙고한 결과, 정부의 부동산 익스포져(위험노출금액) 축소정책과 중소기업 등 기업금융 투자 활성화 정책에 일조하기 위해 메자닌 등 투자 예산을 신설․확대해 건전한 기업의 CB(전환사채) 등 메자닌 투자를 확대하기로 자율 결의했다.

투자규모는 각 사별 최대 1000억 원, 업계 합산 6000억 원(예정) 수준까지 투자예산 확보할 계획이다.

투자대상과 방식은 건전한 코스닥 기업의 자본시장을 통한 조달 활성화를 위하여 CB 등 메자닌 자산의 신규와 차환 물량을 심사를 거쳐 시장가로 매입하는 형태다.

이들 6개 종투사들의 자본시장에 대한 책임감 있는 결단으로 건전한 중소기업의 자금조달 원활화와 자본시장의 신뢰강화에 기여할 전망이다.

아울러 종투사들은 앞으로 모험자본 공급확대를 위한 건전성 규제 완화 등의 제도개선이 수반되고, 발행어음에 대한 인가가 조속히 허용된다면, 다양한 자금조달 수단을 통해 혁신기업에 대한 자금 공급을 보다 신속하고 원활하게 집행할 수 있을 것이라는 데 의견을 모았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