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림산업, 건설현장에 ‘스마트 기술’ 도입 박차

공유
0

대림산업, 건설현장에 ‘스마트 기술’ 도입 박차

머신 컨트롤 기술·BIM 도입…작업시간 단축 효과 기대

center
‘e편한세상 금빛 그랑메종’ 건설현장에서 머신 컨트롤 장비를 장착한 굴삭기를 이용해 토목 공사를 진행하는 모습. 사진=대림산업
보수적인 건설업계에 최근 다양한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4차 산업혁명의 광풍이 불고 있다.

대림산업은 최근 머신 컨트롤(Machine Control) 기술을 공사 현장에 도입했다고 14일 밝혔다. 머신 컨트롤 기술은 굴삭기와 불도저와 같은 건설장비에 각종 센서와 디지털 제어기기 등을 탑재해 자동차의 내비게이션처럼 진행 중인 작업을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장비기사는 운전석에서 작업 범위와 작업 진행 현황, 주변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다.
굴삭기의 경우 별도의 측량작업 없이 굴착작업의 위치와 깊이 등 각종 정보를 20mm 허용오차 이내로 정밀하게 확인할 수 있다. 대림산업은 머신 컨트롤 기술을 통해서 작업능률을 높이는 동시에 시공 오류로 인한 공사 재작업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정헌 대림산업 전문임원은 “건설산업의 근본적인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전통적인 건설방식과 태도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대림산업은 올해부터 모든 공동주택의 기획 및 설계단계부터 건설정보모델링(BIM)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앞으로도 대림산업은 디지털에 기반한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하는 스마트 건설 기술을 적극 도입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