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재용 부회장 "기업 본분은 고용창출…직접 챙기겠다"

공유
0

이재용 부회장 "기업 본분은 고용창출…직접 챙기겠다"

문 대통령.경제계 간담회서 "어깨 무겁다…코로나19 사태 신속하게 극복할 것"
청와대에 '中진출 주재원에 대통령 격려메시지'·'저녁회식 활성화' 제안

center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13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왼쪽은 구광모 LG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제일 중요한 것은 고용창출이다. 제가 직접 챙기겠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경제계의 코로나19 대응 간담회에서 "기업의 본분은 고용창출과 혁신, 투자이다. 2년 전 약속을 꼭 지키겠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간담회 모두 발언에서 "기업도 정부를 믿고 코로나19 상황 이전에 예정했던 설비 투자를 차질없이 진행해주길 기대한다"고 당부한 데 대한 화답으로 풀이된다.

이 부회장은 앞서 지난 2018년 미래성장 기반 구축을 위해 '3년간 180조 원을 신규로 투자하고 약 4만 명을 직접 채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 부회장은 "이번 사태를 맞고 보니 좀 더 미리 준비했어야 했다는 생각이 들어 어깨가 무겁다"면서 "지금부터라도 신속하게 극복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위기는 항상 있었고 극복할 수 있다"면서 "(삼성전자보다) 협력사 어려움이 더 크다. 실질적 지원이 일어날 수 있게 세심히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이 부회장은 간담회가 끝난 뒤 청와대에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 주재원과 그 가족들에게 문 대통령께서 영상격려 메시지를 보내면 좋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그는 또 "내수 진작 차원에서 점심을 외부 식당에서 이용하는 것뿐 아니라 저녁 회식도 활성화했으면 좋겠다"면서 "'주 52시간 근로 제도' 저촉 우려를 해결해 줬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