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여행업협회 "6개국 여행 자제 권고, 불필요한 혼란·분쟁 유발"

공유
0


여행업협회 "6개국 여행 자제 권고, 불필요한 혼란·분쟁 유발"

center


한국여행업협회(KATA)는 12일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싱가포르 등 6개국의 여행·방문 최소화를 권고한 것과 관련, "국민과 여행업계에 혼란과 불필요한 분쟁을 유발해 유감"이라고 주장했다.

협회는 "6개국도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전념하는 상황에서 이런 발표는 상대국에 우리나라 여행을 규제할 수 있는 명분을 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상호교류가 기본인 관광산업의 근간을 흔드는 매우 우려스러운 내용"이라고 밝혔다.

협회는 "직격탄을 맞은 여행업계는 생태계가 무너지고 있어 10만여 명에 이르는 종사자들의 고용이 흔들리고 있다"고 호소했다.

협회가 지난 3일까지 파악한 공식 피해는 내국인이 해외로 나가는 아웃바운드 299억 원(취소 6만2000여 명), 외국인이 국내로 들어오는 인바운드 65억 원(취소 470팀)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