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생태계 변화로 2050년까지 GDP 12조 손실… 140개국 중 7번째

공유
0


생태계 변화로 2050년까지 GDP 12조 손실… 140개국 중 7번째

center
지구 생태계 변화에 따른 자연재해와 생산량 감소 등으로 빚어질 우리나라의 경제적 손실이 2050년까지 12조 원에 이를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제환경단체인 '세계자연기금'(WWF)이 발표한 '지구의 미래'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올해부터 30년 동안 최소 100억 달러 손실을 보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조사 대상 140개국 중 7번째로 많았다.
30년 동안 가장 큰 경제적 타격을 입을 나라는 국내총생산(GDP) 손실이 830억 달러로 추산된 미국으로 나타났다.

일본 800억 달러, 영국 201억 달러, 인도와 호주 200억 달러 등으로 나타났다.

손실 규모는 다양한 요인에 따라 결정되지만, 뉴욕이나 도쿄와 같이 GDP가 높은 도시가 해안에 있는 국가일수록 해수면 상승에 따른 피해가 커 손실 규모도 클 것으로 추산됐다.

생태계 파괴에 따른 세계 총생산 손실은 986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분석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