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손흥민 동료 알리, 신종코로나 동양인 조롱 동영상 SNS에 올려 논란

공유
0


손흥민 동료 알리, 신종코로나 동양인 조롱 동영상 SNS에 올려 논란

알리 “영상 올린 것 후회… 누군가에게 상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center
토트넘 델리 알리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렸던 영상. 사진=데일리스타 홈페이지 캡처
손흥민(28)과 함께 토트넘 홋스퍼에서 공격수로 뛰는 잉글랜드 축구대표 델리 알리(24)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과 관련해 동양인을 조롱하는 동영상을 SNS에 올렸다 논란에 휩싸였다.

축구팬들은 알리가 논란이 일자 동영상을 바로 내리기는 했지만 부적절한 행동이라는 지적이다.

영국 대중지 데일리스타는 알리가 영국 런던의 히스로공항 라운지에서 아시아 출신으로 보이는 한 남성을 조롱하고 신종코로나와 관련한 부적절한 농담을 했다며 그가 소셜미디어에 올렸던 영상을 입수해 8일(이하 현지시간) 공개했다.

영상에는 검은 마스크를 쓴 알리의 모습이 보이고 '코로나 뭐라고, 볼륨을 높여주세요'라는 자막이 나타난다.

이어 중국말이 들리고 카메라는 라운지에 있던 아시아인으로 보이는 한 남성을 클로즈업해 보여준다. 이 남성은 자신이 찍히는 줄도 모른 채 자신의 휴대폰을 들여다보고 있었다.

카메라는 이번에는 손 세정제를 향했다. '이 바이러스는 나를 따라잡는 속도보다 더 빨라야 할 것'이라는 자막이 달렸다.

이에 신종코로나가 전 세계로 확산하고 사망자가 발생하는 상황에서 이런 영상을 찍고 농담하는 것은 부적절하며 인종차별적인 행동이라는 지적이 일었다.

알리는 논란이 일자 "소셜미디어에 영상을 올린 것을 후회한다. 누군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다는 걸 깨닫고 바로 내렸다"면서 "어떤 의도도 없었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용서를 구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