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重, 2019년 4분기 매출 2조원대 회복... 영업손실 폭도 감소

공유
0


삼성重, 2019년 4분기 매출 2조원대 회복... 영업손실 폭도 감소

center
삼성중공업이 2019년 4분기 실적을 3일 발표했다. 사진=뉴시스
삼성중공업이 2019년 4분기 매출 2조1572억 원, 영업손실 2150억 원의 잠정 경영실적을 3일 공시했다.

4분기 매출은 상선 건조물량 증가로 2018년 동기 1조3639억 원 대비 58% 증가, 2019년 3분기 1조9646억 원 대비 10% 증가했다.

이는 2018년 4분기 이후 5개 분기 연속 상승 추세이며 2017년 2분기 이후 처음으로 매출 2조원대를 회복한 것이다.

영업손실은 2150억 원으로 2019년 3분기 영업손실 3120억원 대비 31% 감소했다.

영업손실의 주 요인은 환율 하락에 따른 드릴십(시추설비) 재고자산 환평가 손실(690억 원)과 용선을 위한 추가 유지보수 비용, 스테나(Stena) 시추설비 중재에 따른 이자비용 충당금 등 드릴십 관련 비용, 호주 이치스(Ichthys) 공사 충당금(670억 원) 등이라고 삼성중공업 측은 밝혔다.
이치스 공사는 2017년부터 2년 여간 호주 현지에서 실시한 이치스 CPF 해상 설치공사로 발주처가 공기지연(예측치 못한 상황으로 프로젝트 연기)을 주장해 지급을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공사대금 1억1600만 달러(약 1380억 원)의 50%(약 690억 원)를 대손충당금으로 설정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의 2019년 연간 매출액은 7조3497억 원을 기록해 2018년 대비 2조846억 원 늘었지만 영국 시추회사 엔스코(Ensco)와 중재 패소, 스위스 시추회사 트랜스오션(Transocean) 계약취소, 드릴십 장부가치 하락, 유지보수 비용 충당 등 연이은 드릴십 관련 손실과 해양공사 충당 반영 등으로 2019년 영업손실 6166억 원, 세전손실 1조1392억 원을 기록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2019년 적자에는 재고자산 공정가액 하락, 선물환 평가 손실 등 실제 현금 유출은 없는 장부상 평가손실 약 3400억 원이 포함돼 있으며 4분기 재고자산 평가 손실 690억 원은 영업 외 부문에서 선물환 계약 평가이익으로 돌아와 손익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며 "드릴십 관련 비용 등 일회성 비용을 제외하면, 4분기 경상적 영업손실은 450억 원 수준"이라고 말했다.

또 "적자 확대는 과거에 수주한 시추설비 현안을 정리하는 과정에 따른 것이며 이에 대비해 적정한 유동성을 확보해 에 수주 확대를 통한 경영정상화에 매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햇다.

실적공시와 함께 삼성중공업은 2020년 매출액 7조6000억 원, 수주목표 84억 달러(약 10조200억 원)의 영업목표도 공시했다.

수주목표는 조선부문 59억 달러(약 7조300억 원), 해양 25억 달러(약 3조 원)이며, 지난해 실적 71억 달러(약 8조4700억 원) 대비 18% 높인 수치다.

center
2019년 연간 실적과 2018년 연간실적 실적 비교 이미지. 사진=삼성중공업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