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스人] “웨이브 목표는 필수 OTT로 자리잡는 것”

공유
1

[뉴스人] “웨이브 목표는 필수 OTT로 자리잡는 것”

김용배 콘텐츠웨이브 커뮤니케이션전략부장
국내서 가장 빠른 해외드라마 제공 ...‘퍼스트런’ 시리즈 강화
해외 진출·판매 유리한 드라마 위주로 오리지널 라인업 준비

center
김용배 콘텐츠웨이브 커뮤니케이션전략부 부장. 사진=박수현 기자
“(넷플릭스 등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대중성 있는 콘텐츠와 웨이브에서만 볼 수 있는 콘텐츠를 동시에 제공해 유료 구독을 유발해야 합니다. 해외 드라마를 국내에 가장 빠르게 제공하는 ‘퍼스트런’ 시리즈를 강화한 것도 이 때문입니다.”

지난달 31일 서울 상암동 ‘콘텐츠 웨이브(wavve)’ 본사에서 만난 김용배 커뮤니케이션 전략부 부장은 올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장 저변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웨이브의 해외드라마 강조 분위기를 이같이 설명했다.

웨이브는 지난달 22일 CBS·NBC유니버설의 인기 해외드라마 라인업을 대거 공개하기 시작했다.

그는 “국내 OTT시장 저변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앞으로 사람들은 더욱 여러 개의 OTT를 구독할 텐데, 그중 웨이브가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잡도록 더욱 노력할 것입니다”라며 해외 드라마 강조 배경을 설명했다. 웨이브가 TV보다 스마트폰으로 미디어를 소비하는 이용자 증가추세에 따른 OTT 서비스 차별화 요소로 해외 드라마를 점찍었다는 얘기다.

김 부장은 “NBC유니버설 작품의 경우 인기작 대부분을 방영하는 것”이라면서 “여타 메이저 콘텐츠 제작사(CP)와도 협의중이며 다른 인기작들도 웨이브에서 가장 빠르게 공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웨이브는 해외 드라마 라인업 강화를 시작으로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이용자 편의 강화를 위한 UI/UX(사용자인터페이스/사용자경험) 개선, ‘웨이브고’ 확산 등 서비스 강화에도 적극 나선다. 그는 오리지널 콘텐츠에 대해 “내부에서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관련 논의를 계속하고 있다”며 “우선 해외 진출·판매에 유리한 드라마 위주로 오리지널 라인업을 갖춰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내 OTT 시장은 올해 더욱 빠르게 개편될 전망이다. 지난해 말 KT가 기존 OTT 서비스를 개편한 OTT인 ‘시즌’을 선보였다. 상반기엔 JTBC와 CJ ENM이 제휴한 통합 OTT 출시도 점쳐진다. 자칫 웨이브의 입지가 좁아질 수도 있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 대해 김 부장은 “OTT 시장은 저변이 점점 확대되는 단계에 있다”고 진단하며 “경쟁사들과 (시장 점유율을) 뺏고 뺏긴다고 볼 것이 아니라, 출시된 다양한 OTT 중에서 ‘웨이브’를 최우선 선택지로 만드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세계적 IT테스트베드이자 영화 콘텐츠 성공을 가늠하는 시장으로도 손꼽히는 우리나라에 대한 넷플릭스, 디즈니+, 애플TV+ 등 세계 공룡 기업들의 시장 침투는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김 부장은 현재 우리나라 콘텐츠 업계 환경에서 기업들에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정부가 규제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의견도 피력했다. 국내보다 OTT 시장이 빠르게 발달한 미국에서도 아직 OTT 규제에 대한 찬반 의견이 분분한 상황을 봐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는 “정부나 국회에서 규제부터 강조한다면 국내 서비스 발전만 가로막는 역효과 생길 것”이라며 “시장에서 기`업들이 자유롭게 경쟁할 수 있도록, 현행 부가통신사업 규제 수준의 ‘규제 최소화’를 유지하는 게 실질적인 진흥책이 될 거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부장은 “SKT와 지상파3사 통합 OTT인 웨이브를 운영하는 콘텐츠웨이브는 이 같은 시장 상황에 발맞춰 올해 더 공격적인 투자와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라고 귀띔했다.

웨이브의 유료가입자는 지난해 기준 140만여 명, 월간 순 사용자(MAU)는 290만 명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 그는 이 같은 이용자 증가세는 기대 이상의 성과라고 밝혔다. SKT와의 제휴가 큰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다.

김 부장은 “주도권 경쟁이 치열한 미디어 시장에서 ‘옥수수’와 ‘푹’의 통합 자체가 의미 있는 일이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통사와 지상파 방송사가 서로 양보해 통합 브랜드를 만들어 낸 것이 큰 시너지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