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진중권 "김의겸, 환원할 테니 공천 달라…너절하게 굴지 말길"

공유
0


진중권 "김의겸, 환원할 테니 공천 달라…너절하게 굴지 말길"

부동산 투기해 놓고 환원할테니 공천달라면 누가 진정성 믿나


center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김의겸 전 청와대 교수를 비난했다. 자료=진중권 페이스북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일 예비후보로 뛰게 해달라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 호소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을 향해 “참 저렴하게 산다. 너절하게 굴지 마시고 이쯤에서 깔끔하게 내려놓으시라”고 일갈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동산 투기 해놓고 이제와서 ‘환원할 테니 공천 달라’고 하면 누가 그 환원에 진정성이 있다고 하겠냐. 투기로 번 돈, 공천과 맞바꿔 먹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재산 환원의 진정성이라도 지키라”면서 “정치인에게는 ‘삶의 기술’(ars vivendi) 못지 않게 ‘죽음의 기술’(ars moriendi)이 필요하다”며 “즉, 죽을 때 잘 죽어야 다시 살아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에서 멋이란 걸 본 지 너무 오래 됐다”며 “공천 달라고 질질 짜는 3류 신파극만 남았는지. 정말 안쓰러워서 눈물 없이는 못 봐주겠다”고 쏘아붙였다.

김대변인은 21대 총선에서 군산 출마 의사를 밝혔는데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해찬 대표님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당이 저에게 가혹하다고 생각한다. 제가 요구하는 것은 그저 예비후보로 뛸 수만 있게 해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