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칭칼럼] 한번 더 생각한 후 간결하고 쉽게 말하라

공유
0

[코칭칼럼] 한번 더 생각한 후 간결하고 쉽게 말하라

center
류호택 (사)한국코칭연구원 원장
"오늘 하루를 어떻게 살면 좋을까?" 하루하루가 모여 한 달이 되고 1년이 되고 인생이 된다. 결국, 인생을 멋있게 산다는 것은 오늘 하루를 멋있게 사는 것으로 시작된다.

독일의 철학자 짐멜(Georg Simmel)"이 순간을 최후의 것인 양 생각하라. 그와 동시에 어떤 순간도 당신이 하는 일이 최선이라는 생각을 하지 말라. 항상 더 높은 곳이 있다고 생각하고 지금의 난관은 높은 곳을 향하기 위한 하나의 과정이라고 생각하면서 오늘 하루에 최선을 다하라!"고 했다. 만약 지금 어려움 속에 처해 있는 사람이라면 그것은 더 높은 정상에 도달하기 전에 바닥을 다지는 멋진 날을 선물로 받은 것이라도 생각해 보라. 아무리 어려운 일이라도 더는 방법이 없다고 말하기 전에 한 번 더 생각하면 방법을 찾을 수도 있다는 생각으로 해결방법을 찾아보라. 방법을 찾았든 못찾았든 한걸음 성장한 당신의 리더십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말은 자신을 외부에 알리는 수단이다. 미국 사상가 랄프 왈도 에머슨(Ralph Waldo Emerson)"사람들은 자신의 말이 자신의 성격을 드러내는 것인데도 의외로 그것을 잘 모른다"고 했다. 사람들이 아무 생각 없이 말을 함부로 한다는 말이다. 리더는 말을 통해 구성원들에게 자기 뜻을 전하고 업무를 지시하기도 하지만 그 말에 대해 구성원들에게 평가도 받는다. 때문에, 리더는 말하기 전에 준비해야 한다. 남의 잘못을 꾸짖기 전에 자신의 잘못을 돌이켜 봐야 한다. 책망하기 전에 먼저 자신의 잘못을 되새김질 해봐야 한다. 자신에 대한 반성을 먼저 한 후 말하는 리더의 행동은 구성원에게 겸손한 사람,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이라는 인상을 준다. 자신의 정열을 불태워도 좋겠다는 다짐을 하게 한다.

즉흥적인 생각으로 하는 행동이나 말은 후회하는 일이 많게 된다. 그렇다고 지나치게 생각만 하면 실형력이 둔해진다. 두 번 생각해서 옳다고 판단되면 행동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논어'의 말을 참고하면 좋겠다.

리더가 하는 말은 첫째, 간결하고 쉬워야 한다. 말을 장황하게 한다는 것은 핵심을 헤아리지 못했다는 말도 된다. 산문은 아무나 쓸 수 있지만 시는 천재가 쓴다고 했다. 리더는 간결하고 핵심을 놓치지 않는 쉬운 말을 하기 위해 많이 노력해야 한다.

둘째, 리더의 말은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 일관성이 있으려면 먼저 몸소 실천하는 조직의 운영 철학 또는 경영철학이 밑바탕에 뿌리내려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일관성을 잃게 된다. 경영철학을 쉽게 만드는 방법은 자신이 직장 은퇴 시 ①부하에게 듣고 싶은 말 ②동료에게 듣고 싶은 말 ③상사에게 듣고 싶은 말 ④사회로부터 듣고 싶은 말 ⑤가족에게 듣고 싶은 말을 적어 본 후 어떻게 하면 이런 말을 들을 수 있는지 정리해 보면 그것이 경영철학이나 조직운영철학이 된다.

셋째, 말하기 전에 글로 써 보는 것이다. 이런 과정을 통해 자기 생각을 정리할 수 있다. 필요할 경우 명언이나 좋은 말을 인용하기 위해 책을 볼 수도 있다. 이런 과정을 통해 자신의 철학은 물론 지혜도 성장하게 됨은 물론 성찰의 시간도 갖게 된다.

넷째, 말할 내용이 정리되었으면 명상 시간을 갖는다. 명상은 편안한 상태에서 자신의 말하는 모습을 떠올린 후 상대가 내 말을 어떻게 듣는지, 무슨 말을 하려고 할 것인지 등에 생각해 보면 차분해진다. 이때 많은 아이디어도 떠 오르는 데 이것을 보완하면 좋다.

다섯째, 충분한 준비를 했으니 실패해도 좋다는 생각으로 편안하게 말하는 것이다. 꼭 성공해야 한다는 마음가짐은 좋은 점도 있지만, 너무 심한 긴장으로 인해 부자연스럽거나 실수에 실수를 연발하게 되기도 한다. 그냥 자신의 생각을 있는 그대로 표현하겠다는 생각이면 좋다. 사소한 실수는 인간미로 받아들여지기 때문이다.

리더는 소통을 통해 리더십을 발휘한다. 이심전심으로 자기 생각이 전달되지 않는다는 말을 모르는 사람이 없는 데도 실제로 행동은 그렇게 하는 리더를 많이 보게 된다. 결국은 이로 인해 큰 어려움을 겪는 경우를 코칭세션에서 자주 보게 되는 안타까운 경우가 생각보다 많다.

이런 노력에 대해 그것이 뭐 필요하겠느냐고 말하지 말라. 성공한 많은 리더들을 만나보면 그들이 다른 사람과 말하기 전에 보통사람보다 훨씬 더 많이 준비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그들은 이런 과정을 통해 구성원들의 마음을 얻게 됨은 물론 자발적 동기부여를 이끌어 낸다. 마치 지금 구성원을 만나는 이 순간이 그와 최후의 만남이라고 생각해 보라! 무한한 가능성이 있는 하나의 인생을 만나서 그에게 도움을 주거나 동반자로서 같이 성장하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대화를 해보라. 과거의 자신과는 전혀 다른 자신을 만날 것이고 자신을 대견스럽게 생각할 것이다. 천년기업가라면 반드시 그렇게 해야 한다.


류호택 (사)한국코칭연구원 원장('지속가능한 천년기업의 비밀'의 저자)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