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독일, 2035년까지 석탄 화력발전 전면 중단 합의

공유
0

[글로벌-Biz 24] 독일, 2035년까지 석탄 화력발전 전면 중단 합의

2038년까지 중단키로한 1년 전 권고보다 3년 앞당겨

center
독일 관리들이 2035년까지 석탄을 사용하는 모든 화력발전을 전면 중단하기로 합의했다고 독일 정부가 15일(현지시각) 밝혔다고 BBC등이 보도했다. 28개 EU 회원국 대부분은 2050년까지 탄소중립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그러나 폴란드는 석탄에 크게 의존하고 있으며 일시적으로 면제받고 있다. 사진=위키피디아
독일 관리들이 2035년까지 석탄을 사용하는 모든 화력발전을 전면 중단하기로 합의했다고 독일 정부가 15일(현지시각) 밝혔다고 BBC등이 보도했다.

독일 정부가 지명한 위원회는 지난해 1년 전 기후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2038년까지 독일 전역의 화력 발전을 중단할 것을 권고한 바 있지만 이를 3년이나 앞당긴 것이다.

독일 정부는 독일 정부 관리들과 화력발전 중단으로 영향을 받게 될 각 주 지사들이 15일 새벽까지 이어진 회의에서 이 같은 합의를 이루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026년과 2029년 두 차례 2035년까지 석탄을 사용하는 모든 화력발전을 중단하는 것이 가능한지 점검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중단 계획의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독일은 현재 전체 생산 전력의 3분의 1 이상을 석탄 발전에 의존하고 있다. 이에 따라 막대한 온실 가스를 배출해 지구온난화를 부추기고 있다.

독일 정부는 이미 석탄 생산 주들이 석탄 사용 중단으로 입게 될 피해를 완화하기 위해 2038년까지 400억 유로(51조7976억원)를 지줄한다는 계획을 승인했다.

독일은 2030년까지 재생 에너지, 즉 탄소중립 에너지원으로부터 최소 65%의 전기를 생산할 계획이다. 독일정부의 이같은 석탄발전 중단 노력은 지구 온난화의 원인이 되는 온실 가스 배을 줄이려는 유럽연합(EU)의 노력의 일환이다.

28개 EU 회원국 대부분은 2050년까지 탄소중립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그러나 폴란드는 석탄에 크게 의존하고 있으며 일시적으로 면제받고 있다.

지구 기온이 산업화 이전 수준보다 2도 이상 높아져서는 안 된다는 과학자들의 경고에 따라 지난 2015년 합의된 파리 협정에서는 전세계 약 200개국이 탄소 배출량 억제를 위한 광범위한 조치에 동의했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