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마카롱택시, NHN에서 50억 투자 받아...총 180억 유치

공유
0

마카롱택시, NHN에서 50억 투자 받아...총 180억 유치

간편결제 시스템 '페이코' 도입키로...다양한 서비스 예고
정규직 택시 면허 기사·성과 연동 월급제에 투자자 관심
시드 투자금 포함 총 230억 원으로 플랫폼 기술 고도화

'마카롱택시'를 운영하는 KST모빌리티가 최근 NHN으로부터 50억 원의 투자를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이로써 KST모빌리티는 NHN을 포함해 총 18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유치를 완료했다. 사진=KST모빌리티이미지 확대보기
'마카롱택시'를 운영하는 KST모빌리티가 최근 NHN으로부터 50억 원의 투자를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이로써 KST모빌리티는 NHN을 포함해 총 18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유치를 완료했다. 사진=KST모빌리티
'마카롱택시'를 운영하는 KST모빌리티가 최근 NHN으로부터 50억 원의 투자를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이에따라 KST모빌리티는 NHN을 포함해 총 18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유치를 완료했다.

KST모빌리티는 NHN와 전략투자를 통해 우선 마카롱택시에 간편결제 시스템 페이코를 도입한다. 이외에도 NHN와 타다나 카카오T와 같이 앱으로 고객이 택시를 예약할 수 있는 서비스나 고객 패턴별에 따른 맞춤형 서비스 등의 개발도 검토하고 있다.

NHN은 페이코·벅스·한게임·티켓링크·TOAST 등 핀테크, 엔터테인먼트, 게임, 커머스와 같이 다양한 분야에서 서비스 경험이 있어 향후에도 폭넓은 협력을 넓혀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NHN 관계자는 "플랫폼 택시 마카롱택시에 전략적 투자유치를 통해 페이코를 비롯해 다양한 서비스 협력을 검토 중이다"라고 말했다.
KST모빌리티의 시리즈A 투자 유치에는 전략적투자자(SI)로 최근 NHN(50억원), 지난해 현대기아차(50억원)가 참여했으며 재무적투자자(FI)로는 다담인베스트먼트, 마그나인베스트먼트, 삼호그린인베스트먼트, 열림파트너스 등 다수의 투자사들이 80억원 규모로 참여했다.

KST모빌리티는 이번 시리즈A 투자유치 외에도 지난 2018년 네오플라이로부터의 시드(SEED) 투자금 50억원을 유치한 바 있다. 이 시리즈A와 시드 투자금을 더해 KST모빌리티는 마카롱택시에 총 230억 원 규모의 투자를 받았다.

KST모빌리티는 시리즈A 투자에서 확보한 자금을 통해 마카롱택시 사업 인프라와 서비스 협력 모델 확대, 마케팅 강화,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기반의 플랫폼 기술 고도화 등을 추진한다.

현재 KST모빌리티는 서울 지역에서 플랫폼 가맹택시 회원 3000대를 유치했으며 이중 운행대수는 올해 상반기까지 약 2000대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서울개인택시조합과 업무협약을 맺고 새로운 전기택시 브랜드 스위치의 플랫폼 구축도 추진하고 있다.

한편 플랫폼택시인 마카롱택시는 택시면허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다. 고객이 모바일 앱으로 호출하는 이동 서비스라는 점에서 카카오T나 타다와 같으나 운전면허증만 있으면 되는 타다 드라이버와 달리 택시면허 자격증 기사가 운전한다. 즉 정규직 택시면허 갖춘 기사를 고용한 성과 연동 월급제 방식의 택시다.


홍정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oodlif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