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정홍보 영상 논란… 통상 업무 vs 관권 선거

공유
0


국정홍보 영상 논란… 통상 업무 vs 관권 선거

center


총선을 3개월 여 앞둔 시점에서 제기된 정부의 국정홍보 영상 제작 계획 논란과 관련, 청와대는 "부처정책을 홍보하는 통상적인 업무"라고 밝혔다.

12일 청와대 관계자는 "매년 초 진행되는 업무보고에서 각 부처들이 올 한해 가장 주된 정책을 내세우는데 홍보영상은 그 정책을 국민에게 알리는 여러 가지 방안 중 하나"라며 "통상적인 업무"라고 말했다.
예산 각출 논란에 대해서는 "각 부처마다 홍보 예산이 따로 있으며 그것으로 하는 것"이라고 했다.

조선일보는 총선을 앞둔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출연하는 국정홍보 광고를 제작할 계획이며, 정부 각 부처에 관련 비용 30억 원을 나눠 부담할 것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자유한국당은 "총선을 위해 대통령부터 장관, 지자체장과 교육감까지 나섰다. 기가 막히게 역할까지 나눈 관권선거의 모범답안"이라고 비판했다.

황규한 부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국민세금으로 대놓고 총선용 광고를 만들겠다는 격"이라며 "청와대는 직접 나서서 선거에 영향을 미치겠다고 공언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난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