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가스공사 "이란 사태 관련 천연가스 수급 위기대응체제 돌입"

공유
0

가스공사 "이란 사태 관련 천연가스 수급 위기대응체제 돌입"

채희봉 사장, 긴급 대책회의서 중동 사업장 안전·가스 수급 안정 강조
중동 사업장 대상 해외 시큐리티(보안) 위기경보 발령·비상대책반 운영

center
한국가스공사 대구 본사 전경. 사진=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가 최근 미국-이란 갈등으로 중동 정세 불안이 고조됨에 따라 이라크 등 중동 사업장에 대한 비상대응체제 구축 등 전방위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

가스공사는 자체 위기평가회의를 거쳐 지난 8일 오후 6시 중동지역 사업장을 대상으로 해외 시큐리티(보안) 분야 위기경보를 발령(이라크 '경계', 오만·카타르 '관심')하고 본사 상황실을 가동했다고 10일 밝혔다.
또 9일 오전 9시 40분부터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 주재로 이란 사태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사장을 반장으로 수급 등 5개 분야 12개 부서로 구성된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신속 대응체계를 확립했다.

채 사장은 "중동지역은 국내로 도입되는 천연가스의 약 40%를 차지하는 주요 공급원인 만큼 그동안 정세 변화를 예의주시하며 비상상황에 대비해 왔다"며 "앞으로도 산업통상자원부, 관련 업계와 협조체제를 강화해 천연가스 수급 안정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