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호르무즈 파병, 미국과 반드시 입장 같을 수는 없다"

공유
1


"호르무즈 파병, 미국과 반드시 입장 같을 수는 없다"

center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9일 미국의 호르무즈 해협 파병 요구와 관련, "미국 입장과 우리 입장이 반드시 같을 수는 없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미국이 호르무즈 파병을 강력히 주장하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바른미래당 박주선 의원 질의에 이같이 대답했다.

강 장관은 "정세 분석에 있어서나 중동 지역에 있는 나라들과 양자 관계를 고려했을 때 미국 입장과 우리 입장이 반드시 같을 수는 없다"며 "이란과도 오랫동안 경제 관계를 맺어왔고, 지금으로선 인도지원, 교육 같은 건 지속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미국에서 강력히 동맹국 지위에서 요청하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의에 대해서는 "우리 국민과 기업의 안전, 선박 안전 고려를 최우선으로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파병을 약속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과도한 해석"이라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세부적인 사항에 대해 검토하고 논의했지만, 확정적으로 결정되진 않았다"고 했다.

강 장관은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과 면담을 조정 중인데 이뤄질 것 같다"며 "이번 회담이 이뤄지면 얘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