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건희 회장, 올해 주식 지분가치 4조 증가

공유
0

이건희 회장, 올해 주식 지분가치 4조 증가

center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주식 지분가치가 올해 4조 원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상장기업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2만2327명의 30일 현재 지분가치를 조사한 결과, 주식부호 1위는 이 회장으로 17조6213억 원에 달했다.

이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7조3518억 원,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5조502억 원,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3조9644억 원, 최태원 SK그룹 회장 3조4022억 원, 홍라희 전 리움 관장 3조218억 원,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2조7221억 원,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2조3224억 원, 김범수 카카오 의장 1조9210억 원, 방준혁 넷마블 의장 1조9154억 원 순으로 조사됐다.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와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도 각각 1조7217억 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LG그룹 구광모 회장의 지분가치는 1조9100억 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이 회장의 경우 지분가치가 연초 13조5792억 원에서 4조422억 원이나 늘었다.

이 회장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의 지분가치는 삼성전자 13조9376억 원, 삼성생명 3조932억 원, 삼성물산 5887억 원, 삼성SDS 19억 원 등이다.

반면,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연초 3조6506억 원에 달했던 지분가치가 2조7221억 원으로 9285억 원, 25.4% 감소했다.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8477억 원),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5606억 원), 신동국 한양정밀 대표(4300억 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3371억 원), 정현호 메디톡스 대표(2821억 원), 방준혁 넷마블 의장(2819억 원), 이재현 CJ 회장(2659억 원),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2526억 원), 홍석조 BGF 회장(2346억 원), 김선영 헬릭스미스 대표(2312억 원), 문은상 신라젠 대표(2124억 원), 이명희 신세계 회장(1931억 원), 함영준 오뚜기 회장(1608억 원), 정몽진 KCC 회장(1429억 원),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1373억 원), 조양래 한국테크놀로지그룹 회장(1043억 원) 등은 지분가치가 1000억 원 이상 감소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