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일 날씨] 동장군 맹위...서울 내일 아침 체감온도 영하 25도까지 ‘뚝’

공유
2

[내일 날씨] 동장군 맹위...서울 내일 아침 체감온도 영하 25도까지 ‘뚝’


left
시민들이 세밑 한파가 시작된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 4거리에서 두꺼운 외투를 입고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화요일이자 올해 마지막 날인 31일은 아침 체감온도가 영하 25도까지 떨어지는 등 동장군이 맹위를 떨치겠다.

기상청은 이날 중국 북부지방에서 내려오는 차가운 대륙대기압 영향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어 매우 춥겠다며 아침 최저기온은 -15∼-1도를 나타내겠다고 30일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특히 강풍 영향으로 체감온도는 실제 기온보다 최고 10도 이상 더 낮아질 것”이라며 “아침 체감온도는 -25∼-8도까지 내려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출근길에는 옷차림을 든든하게 해 손발을 꽁꽁 얼리는 맹추위에 대비해야겠다.

이와 함께 혹한에 따른 수도관 동파 예방 등 시설물 안전관리에도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덧붙였다.

미세먼지는 강추위 영향으로 전국이 ‘좋음’ 수준을 나타내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0도, 부산 -2도, 대구 -6도, 울산 -3도, 인천 -10도, 수원 -10도, 춘천 -12도, 강릉 -6도, 청주 -8도, 대전 -8도, 전주 -5도, 광주 -3도, 제주 3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3도, 부산 4도, 대구 3도, 울산 3도, 인천 -4도, 수원 -2도, 춘천 -2도, 강릉 3도, 청주 -1도, 대전 1도, 전주 1도, 광주 1도, 제주 4도다.


김민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ntlemin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