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고차도 ‘빈익빈 부익부’…중대형차 ‘쏠림 현상’ 심화

공유
0

중고차도 ‘빈익빈 부익부’…중대형차 ‘쏠림 현상’ 심화

SK엔카닷컴, 그랜저 HG 등록대수 1위…신차 시장서도 그랜저 판매 2위

경기 침체가 길어지면서 신차와 함께 중과 시장에서도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심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차 거래 플랫폼 SK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은 올해 1∼11월 자사 사이트에 등록된 중고차 등록 매물을 분석한 결과 현대차 그랜저 HG가 2만9248대로 전년 동기(3만3629대)보다 13% 등록이 줄었지만, 등록 1위를 차지했다고 27일 밝혔다.

center
SK엔카닷컴에 올해 1∼11월 중고차 등록 매물 가운데 현대차 그랜저 HG가 2만9248대로 1위를 차지했다. 사진=SK엔카닷컴
카니발은 16%(2906대) 증가한 2만932대, 그랜드 스타렉스는 3.4%(741대) 감소한 2만684대로 각각 2위와 3위에 오르면서 전년 순위를 맞바꿨다.

같은 기간 SK엔카닷컴 등록 4위는 기아차 레이로 0.5%(82대) 증가한 1만5551대로 집계됐다. 전년 9위이던 현대차 아반떼가 16%(1969대) 급증한 1만4231대 등록으로 5위를 차지했다. 이어 올 뉴 모닝(1만3872대), LF 쏘나타(1만2686대), 스파크(1만1846대), 그랜저 IG(1만1300대), 올뉴 쏘렌토(1만1226대) 등도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이로써 SK엔카닷컴 등록 10위 안에 든 10개 차량(16만1576대) 가운데 경형과 소형 모델의 모두 4개로 34.3%(5만5500대) 비중을 차지하게 됐다. 이들 4개 경소형 모델은 지난해에도 등록 10위(16만7678대) 안에 모두 들었으며, 56만958대로 33.9%의 비중을 차지했다.

신형 그랜저로 갈아타기 위한 고객이 많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실제 지난달 선보인 신형 그랜저는 1만407대가 팔려 국산차 판매 1위를 기록했다.

center
자료=SK엔카닷컴
아울러 중고차 시장의 중대형차 등록 고객 역시 신형 쏘나타 등 중대형차 로 쏠렸다. 같은 기간 국산 신차 판매 1위는 쏘나타, 2위 그랜저 등 10위 안에 중대형 모델이 7종이 들었으며, 경소형차는 아반떼(5위), 모닝(9위), K3(10위)만이 진입했다.

이들 경소형 모델 비중은 23.7%(14만4717대)로, 전년 같은 기간 4종의 모델이 32.5%(21망2017)의 비중을 차지한 것보다 9% 포인트 줄었다. 경기 침체에 부담을 느낀 저소득 구매자들이 차량 구입을 포기한 것이다. 이 기간 국산 신차 판매는 1.4%(139만3513대→141만2932대) 감소했다.

박홍규 SK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올해 자동차 수요 둔화 영향으로 중고차 시장도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정수남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rec@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