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택진이형 고마워요!”…엔씨 전직원에 300만원 보너스, 리니지2M 개발팀엔…

공유
1

“택진이형 고마워요!”…엔씨 전직원에 300만원 보너스, 리니지2M 개발팀엔…

신작 ‘리니지2M’ 흥행 노고 인정…파견직·인턴 포함 동등하게 지급
리니지2M 개발팀·기여직원, 기여도따라 월 급여의 50~200% 추가

center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전 직원에게 1인당 300만원씩 특별 보너스를 지급한다. 연말 게임업계에서 포상금 소식이 전해진 회사는 엔씨가 유일하다.리니지2M과 리니지M의 카니발리제이션이 없이 나란히 매출 1, 2위를 차지하며 엔씨소프트의 주가와 실적 재도약이 기대되고 있다. 사진=엔씨소프트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전 직원에게 1인당 300만원의 특별 보너스를 지급한다. 연말 게임업계에서 포상금 소식이 전해진 회사는 엔씨가 유일하다.

23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김택진 대표는 이날 신작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인 ‘리니지2M’의 성공적인 출시와 안정적 운영을 위해 노력한 모든 직원에게 특별격려금 300만원씩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이 격려금은 정규직, 계약직, 파견직, 인턴 등 모든 직원에게 직급과 직책과 무관하게 동등하게 지급된다.

이뿐만이 아니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 2M 개발 담당자 등 리니지 2M 론칭에 기여한 사람들을 선별, 개인별 기여도에 따라 월 급여의 50~200% 수준에 이르는 추가 격려금을 ‘론칭보너스’로 지급할 예정이다.
지난달 27일 출시한 리니지2M은 출시 나흘 만에 전작 ‘리니지M’을 제치고 매출 1위에 올랐다. 두 게임은 현재까지 나란히 구글플레이 기준 매출 1·2위를 나란히 기록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엔씨가 리니지M과 리니지2M의 흥행에 힘입어 내년 ‘매출 2조 클럽’에 가입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엔씨는 게임이 성공할 때마다 인센티브를 지급했다. 지난 2017년에는 리니지M 출시 때에도 임직원에게 1인당 300만원씩 총 90억원에 달하는 성과급을 지급한 바 있다.

한편 김택진 대표의 올해 상여금에도 이목이 쏠린다. 김택진 대표는 지난해 급여 17억2500만원, 상여금 120억9000만원 등 총 138억3600만원을 수령했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