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계 4위 車 업체로 도약…FCA·PSA 합병에 합의

공유
0

세계 4위 車 업체로 도약…FCA·PSA 합병에 합의

지분률 50 대 50·새회사 이름 미정…연산 능력 1천400만대·4조8천억원 비용 절감 가능

피아트크라이슬러그룹(FCA)과 푸조시트로엥그룹(PSA)이 18일(현지시간) 합병 조건에 최종 합의하면서 세계에서 4번째 규모의 자동차 제조업체도 도약하게 됐다.

양사는 이날 공동 회견문을 발표하고 지분 비율 50 대 50의 합병 회사를 출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날 성명에서 "합병으로 매년 37억 유로(4조8000억 원 상당)를 절감해 새로운 지속 가능한 자동차 산업에 투자할 것"이라며 "세계의 엄격한 배출 가스 기준도 맞추겠다"고 강조했다.

새 회사의 이름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합병기업은 피아트의 창립자인 잔니 아넬리의 손자이자 현재 FCA 회장인 존 엘칸이 이사회 의장이 되고, PSA 회장인 카를로스 타바레스가 최고경영자(CEO)이자 이사회의 일원으로서 멤버가 되고 양측이 이사회를 분점하는 방식으로 설립된다.

양사의 연간 자동차 생산량은 작년 기준 870만대로 폴크스바겐, 토요타, 르노-닛산 동맹에 이어 세계 4위로, 시가총액 합계는 500억 달러(58조2750억원)에 달한다.

자동차 시장 분석기업 LMC 오토모티브는 합병으로 탄생하는 자동차 제조사의 잠재적 생산능력은 연간 최대 1400만대 수준으로 전망했다.

두 기업은 합병 이후 현재 가동하는 공장을 폐쇄하지 않고서 비용을 절감해 가격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양사는 향후 12∼15개월 이내에 합병 절차를 마무리하기로 하고 추가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정수남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rec@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