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건강 칼럼] “이미 건선이 심해졌다고?”…포기 말고 꾸준한 치료가 중요

공유
0


[건강 칼럼] “이미 건선이 심해졌다고?”…포기 말고 꾸준한 치료가 중요

center
만성 난치성 피부질환인 건선은 유병기간이 길어지고 만성화가 진행될수록 치료가 까다로운 질환으로 전문적인 치료뿐만 아니라 꾸준한 생활 개선이 필요하지만 악화와 호전을 반복하는 증상으로 중간에 치료를 포기하는 경우도 상당한 많다. 강남동약한의원 이기훈 박사. 사진=강남동약한의원
만성 난치성 피부질환인 건선은 유병기간이 길어지고 만성화가 진행될수록 치료가 까다로운 질환으로 전문적인 치료뿐만 아니라 꾸준한 생활 개선이 필요하지만 악화와 호전을 반복하는 증상으로 중간에 치료를 포기하는 경우도 상당한 많다.

건선은 피부에 붉은 발진과 하얀 각질, 가려움 등의 증상이 얼굴부터 두피, 몸통, 손발 등 전신에 나타나며, 겉으로 드러난 증상들로 대인기피증이나 우울증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어 증상이 악화되기 전에 빨리 치료하는 것이 좋다.

강남동약한의원 이기훈 박사는 “아직까지 많은 환자들이 건선을 단순한 피부질환으로 생각한다. 그러나 건선은 몸 안에 면역체계가 과민반응을 일으켜 피부에 증상이 나타나는 전신질환이므로 초기 증상이 나타났을 때 면역계를 교란시킨 정확한 원인을 찾아 치료하고 생활 속 악화요인을 개선해야 한다. 특히 치료가 까다롭지만 잘 맞는 치료제만 찾는다면 치료가 불가능한 질환이 아니고 임의로 치료를 중단한다면 만성화 돼 증상은 더욱 심해질 수 있어 치료를 미리 포기하지 말아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꾸준한 치료를 받고 있다면 함께 생활 관리도 진행해야 하는데, 환자 개개인에 따라 자신의 몸 상태에 잘 맞는 치료법과 치료제가 다르듯이 생활환경이 달라 자신의 생활 패턴에 맞는 관리법도 다를 수 있다.

강남동약한의원 양지은 박사는 “건선 치료에 있어 전반적인 생활환경을 살펴보고 개선해나가는 것이 좋은데, 생활습관을 처음부터 완벽하게 관리하려고 무리하게 진행하다 스트레스가 심해지면 오히려 건선 증상을 악화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어 차근차근 조금씩 바꿔나가는 것이 좋으며, 초기에 어떤 것부터 시작해야할지 막막하다면 전문가와 상의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라고 조언했다.

건선 피부염 치료를 위해 민간요법이나 검증되지 않은 방법들을 시도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잘못된 치료는 오히려 건선 증상을 악화시키고 치료의 어려움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반드시 건선 한의원이나 병원 등 전문 의료기관을 통해 부작용과 주의사항을 숙지한 후 안전하게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

*도움말 : 강남동약한의원 양지은, 이기훈 박사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