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얼어붙은 연말 보너스…지급 취소 사례도

공유
0

얼어붙은 연말 보너스…지급 취소 사례도

center
경기침체로 연말 보너스도 얼어붙은 것으로 조사됐다. 일부 중견·중소기업의 경우 보너스를 지급하기로 했다가 취소한 곳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직장인 814명을 대상으로 설문 결과, 직장인의 36%만 올해 연말 보너스를 이미 지급받았거나 받을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64%는 지급받지 못했는데, 그중 11%는 ‘원래 지급받기로 됐으나 회사 사정으로 취소됐다’고 밝혔다.
연말 보너스 지급률은 ▲대기업 68% ▲중견기업 47% ▲중소기업 28% ▲공공기관 24% ▲영세기업 23% 순으로 중소기업이 대기업의 절반 이하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정규직은 41%, 비정규직은 18%로 큰 격차를 보였다.

연말 보너스가 없는 기업은 ▲원래 지급하지 않는다 63% ▲회사의 재정상태가 좋지 않아서 22% ▲목표 실적을 달성하지 못해서 6% 등의 이유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급하기로 했다가 취소된 경우도 ▲대기업 5%에 비해 ▲중견기업 16% ▲중소기업 13%로 집계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